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3/2028b7d493144087b4536a4df13018b7.jpg
  logo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집에는  아들 방에만 작은 벽걸이 에어컨이 

있다.

마루와 부엌...내방에는 없다.


해마다 15일간이면 열대야가 끝나는지라

그럭저럭 물수건과 새벽 꿀잠으로 버티고 산다.


그런데 몇년동안 기후이변으로 예측불허의 날씨다.

다 인간 탓 내탓이다.


러시아 30도 캐나다 48도.--보통때 20-30도 였던 곳들이

난리를 치니.  우리만 멀쩡하리라고   생각하는 건 어리석다.

아마도 앞으로 주욱 이럴 것으로 예상하고 마음을 다 잡을 일이다.


지금도 밖에서 일하는 근로자들, 시장 상인들. 노점상들

농민들...여러분들께는  늘 미안하다.


엄살 부리지 말자고 나를 타이르고 있다.

조금만 더워도 추워도 못 참는 촐싹병을 진정시키려고 한다.


몇년전 엄마 아프실때  선풍기 하나 틀어놓고

마루에서 땀 질질 흘려가며 유툽으로 빗소리 듣던 생각이 난다.

간병하다가 밤이 되면 동생하고 뛰쳐나가 

샛강까지 바람 쏘이고 들어오던 때.


지금 폭염에, 그나마 위안인건 

엄니가 고생하고 계시지 않다는 거 

지금같은 코로나 상황이었다면 문병도 못가고

서로 지옥이었을거란 생각이 든다.


여름되면  온갖 물소리..빗소리 계곡소리

파도. 강물소리를 틀어놓고 물위에서 노래함 가곡도 틀고.

물수건 목에 두르고 온 집안에 불을 끈다.

내가 만든 삼베이불의  싸늘한 감촉에 위안을 받으며

잠을 청해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73 울면서 시작한 강의 ~~‘The Dinner Party’ (한의약융합연구정보쎈터 칼럼) [2] 약초궁주 2015.10.23 31866
2172 역류성 식도염, 명치통증을 예방하는 눕는 자세 [1] 약초궁주 2010.02.11 10981
2171 질염치료, 이렇게 해보세요. [1] 약초궁주 2008.11.13 6100
2170 자궁수난사. 애무가 약입니다.-한겨레기사 yakchobat 2010.01.15 4437
2169 유방암.갑상선암 초음파 검진-언니네의원 추천~~ [2] file 약초궁주 2015.11.17 4378
2168 자궁경부 이형성증..공부합시다. [1] file 약초궁주 2009.06.16 4304
2167 심한 생리통 [1] 김명심 2009.04.03 4258
2166 질염에 관한 솔직 토크 1 (꽃피는 자궁 중에서) 약초궁주 2008.11.13 4161
2165 난소에 기형종이....울컥 [2] 진영 2008.10.26 4142
2164 자궁과 난소의 한방치료와 몸조리 yakchobat 2010.01.15 4038
2163 머릿속에도 물이 잇다 (뇌호흡과 골반운동) [1] yakchobat 2008.09.28 3922
2162 월경불순과 다낭성 난포증 가진 분덜~~ yakchobat 2008.10.15 3820
2161 차멀미가 병이 아니라구요? (어린이 꼭 고쳐줘야) yakchobat 2008.09.28 3763
2160 탈모, 두피혈액순환에 신경좀 써줍시다. 약초궁주 2010.02.03 3762
2159 자궁근종과 임신에 대하여(원고) yakchobat 2010.01.15 3527
2158 임신초기 아랫배 느낌.. [2] 지튼튼 2012.04.29 3511
2157 자궁근종 난소낭종의 한방 에너지 치료 (원고) yakchobat 2008.10.23 3509
2156 '좋은'사람으로 살려면 아침밥을 먹어라 [1] yakchobat 2010.01.15 3494
2155 체중. 여드름,그리고 월경불순의 오묘한 삼각관계 yakchobat 2008.10.15 3489
2154 난관염에 대하여 [1] 박수진 2010.10.28 3475

side_menu_title

  • 치유의지혜나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