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3/2028b7d493144087b4536a4df13018b7.jpg
  logo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집에는  아들 방에만 작은 벽걸이 에어컨이 

있다.

마루와 부엌...내방에는 없다.


해마다 15일간이면 열대야가 끝나는지라

그럭저럭 물수건과 새벽 꿀잠으로 버티고 산다.


그런데 몇년동안 기후이변으로 예측불허의 날씨다.

다 인간 탓 내탓이다.


러시아 30도 캐나다 48도.--보통때 20-30도 였던 곳들이

난리를 치니.  우리만 멀쩡하리라고   생각하는 건 어리석다.

아마도 앞으로 주욱 이럴 것으로 예상하고 마음을 다 잡을 일이다.


지금도 밖에서 일하는 근로자들, 시장 상인들. 노점상들

농민들...여러분들께는  늘 미안하다.


엄살 부리지 말자고 나를 타이르고 있다.

조금만 더워도 추워도 못 참는 촐싹병을 진정시키려고 한다.


몇년전 엄마 아프실때  선풍기 하나 틀어놓고

마루에서 땀 질질 흘려가며 유툽으로 빗소리 듣던 생각이 난다.

간병하다가 밤이 되면 동생하고 뛰쳐나가 

샛강까지 바람 쏘이고 들어오던 때.


지금 폭염에, 그나마 위안인건 

엄니가 고생하고 계시지 않다는 거 

지금같은 코로나 상황이었다면 문병도 못가고

서로 지옥이었을거란 생각이 든다.


여름되면  온갖 물소리..빗소리 계곡소리

파도. 강물소리를 틀어놓고 물위에서 노래함 가곡도 틀고.

물수건 목에 두르고 온 집안에 불을 끈다.

내가 만든 삼베이불의  싸늘한 감촉에 위안을 받으며

잠을 청해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29 두통 목뻣뻣 어깨결림에 이렇게 맛사지를~해보세요 [2] file 약초궁주 2021.08.04 100
2128 위 소장 대장이 여름에 냉해지고 있어요~~~ 약초궁주 2021.07.27 180
2127 어머니의 아랫배를 내려다 보다 (시인 이승하) 약초궁주 2021.07.21 74
» 폭염에 살아 견디고 버팁시다.~~ [2] 약초궁주 2021.07.16 113
2125 여름휴가는 8월 16..18/ 19 목요일 출근할 예정입니다. 약초궁주 2021.07.07 76
2124 빵은 다이어트의 적, 쌈빵으로 드시면 다이어트 훌륭~~ file 약초궁주 2021.06.30 98
2123 불면증에...아침 햇살로 생체시계를 맞춰야!!!! 약초궁주 2021.06.29 73
2122 아버지가 해주는 밥 먹는 딸 사연 ㅎㅎ 약초궁주 2021.06.16 86
2121 걸으면 낫는다...뇌의 활약 덕분에!!!! 약초궁주 2021.06.11 687
2120 독거시대..혼밥..혼술..혼놀에 대한 마음의 자세 ㅎㅎ 약초궁주 2021.06.04 662
2119 일어섰으니 이제 잘 걸어야겠지요? ㅎㅎ 약초궁주 2021.06.01 216
2118 2돐이 되가는데 걷기 대신 자꾸 기어요 ㅜㅜ [1] 약초궁주 2021.05.27 73
2117 부모님 백신 접종 다 하고 계시지요? [1] 약초궁주 2021.05.27 83
2116 코로나사망자 중 60세 이상 95.2%! (어른들 접종 이유) [1] 약초궁주 2021.05.11 91
2115 5.18 화요일 휴진안내 (죄송 미안 고맙^^) [3] 약초궁주 2021.05.11 77
2114 얼굴 붓고 손발 뻑뻑할때...음식 먹는 지혜~~(소금줄이기) 약초궁주 2021.05.07 113
2113 피임약...비행기타고 미국..아스트라백신 접종 어떤걸로 하실까요 ㅎㅎ 약초궁주 2021.04.29 123
2112 그럼 AZ(아스트라제네카) 혈전부작용은 얼마나? 약초궁주 2021.04.29 106
2111 혈전증은 우선 무엇인가 알아봅시다. (필독) 약초궁주 2021.04.29 105
2110 계속중,,,,어머니와 딸의 상처 이해하기~~~ 약초궁주 2021.04.27 110

side_menu_title

  • 치유의지혜나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