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3/10fe2f194872e83b48b8029f8aa5a0b3.jpg
  logo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기승전...내 자랑 함 할게요

 

실은 며칠전부터 기분 다운.

남편에게 매맞고 멍들고 온 아내 환자를

보고 나면

나도 시름시름 힘이든다우

 

그 여자의 두려움 상처 분노가

고스란히 느껴지는데

나로서는 약으로 위로해줄 방법 밖에

없으니  안타까움에 속상함이 오래간다.

 

그러나 짜잔 ~~~

아침에 날아든 카톡...

무려 칭찬이 넘실거리니 기분이 째진다./

 

-----칠십대  요양원에 모셔야할 할머니 환자분.

4등급을 받으셨으니 중증인데

보살핌이 시원찮으니  몸은 점점 허약해주신다.

 

보다못해  어려서 신세를 많이 진 조카딸의

간청으로  모시고 온 분,

 

진찰의자는 커녕

소파에서 계속 졸고 눈도 못뜨시고

옆으로 쓰러지시려 해서 잡고 있어야 했다.

 

가족사야 ..집집이 벽장속에 해골부터 금덩이

까지 드글거리겠지.

자손을 나무랠수도 . 당사자를 뭐라할수도 없이

꼬인 상황이다.

 

나도 자신이 없었으니  조카딸의 간청으로

약을 지어드렸다.  두달 쯤 지난 지금은

어떠실까?

 

----받은 카톡~~~

 

조카딸 /  신의 이신 원장님

어려울거라도 숙모님 ㅅ소변즐 꽂고

생활하시고

정신이 멀쩡 해지셨답니다.

쩌렁쩌렁이요.

 

나/  ㅋㅋㅋ

 

조카/  원장님 재능도 아시나요?

 

나/  자기가 돈들여 액을 해드렸으니

큰일 한거여.

 

조카딸/   자다가도 웃음이 절로

나왔습니다. 고마우신 원장님

봅게 되서 행운이죠.

 

감사한 마음 가득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24 줄자를 꺼내 허리둘레를 재보면~~(박현아교수 연구결과) [1] 약초궁주 2018.06.29 41
1823 그것이 걱정입니다 [1] 두둠칫2 2018.06.29 28
1822 나무젓가락 대신 내 손가락쓰기 약초궁주 2018.06.28 31
1821 내 소망 하나 그리고 그대 [1] 두둠칫2 2018.06.28 27
1820 꽃이 졌다는 편지를 보내고 [1] 두둠칫2 2018.06.27 26
1819 아기랑 같이 와서 침을 맞으면~~ [1] file 약초궁주 2018.06.27 41
1818 왜 꽃이 되지 못 하는가 두둠칫2 2018.06.21 27
1817 불안 장애에 침 맞으면 좋아요. [2] 약초궁주 2018.06.21 44
1816 피의 연대기 --- [1] 약초궁주 2018.06.21 32
1815 다낭성난소증후군에 부정출혈 심해 여쭤봅니다. [2] 도비 2018.06.15 57
1814 임신중단권 ...미국 중국 프랑스는?? 약초궁주 2018.06.12 40
1813 선생님 안녕하세요 [2] 최미영 2018.06.03 64
1812 44세 제주엄마에게~~~ [1] 약초궁주 2018.05.25 84
1811 이런건 어디가서 물어봐야하는지... [1] 찬타 2018.05.23 74
1810 우리의 시가 익느라고 [1] 두둠칫2 2018.05.21 63
1809 선생님! 도와주세요~ [1] 인생은셀프 2018.05.16 96
1808 죽염말고, 신생아는 모유나 분유만 먹여도 된다..~~~ 약초궁주 2018.05.15 63
1807 두째 아기를 낳고 싶어 온 분~~ [1] 약초궁주 2018.05.11 74
1806 홍삼 음료조차도 너무 달다는 조사결과~~ 약초궁주 2018.05.08 60
» 자다가도 웃음이 절로 나온다는 사연~~ [2] 약초궁주 2018.05.03 82

side_menu_title

  • 치유의지혜나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