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2/11e8c7ca2a9f129a22fcea8cb97b5700.jpg
  logo    
먹고! 읽고! 걷고!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길가는 자의 노래와 교동올레

2009.11.17 14:47

약초궁주 조회 수:2537 추천:432





길가는 자의 노래

 

집을 떠나 길 위에 서면 이름없는 풀들은 바람에 지고

사랑을 원하는 자와사랑을 잃을까 염려하는 자를나는 보았네

 

잠들면서까지 살아갈 것을 걱정하는 자와

죽으면서도 어떤 것을 붙잡고 있는 자를나는 보았네

 

길은 또 다른 길로 이어지고집을 떠나 그 길 위에 서면

 

바람이 또 내게 가르쳐 주었네. 인간으로 태어나 슬픔을

 

다시는 태어나지 않으리라 다짐하는 자와

 

이제 막 태어나는 자삶의 의미를 묻는 자와

 

모든 의미를 놓아 버린 자를나는 보았네~~~~

 

이 노래 부른 시인이 류시화 던가, 누군가.

 

연애편지 비스무리하게 보낸 자에게

 

물었으나 아직 답신이 없다.

 

이런 심오한 생각 말고 그냥 섬에서 섬으로

 

건너뛰었다.

 

날이 갑자기 추워졌으니 북쪽 벌판 새들이 날아오는

 

강화섬은 체감온도가 더욱 낮다.

 

 

창후리에서 배를 타고 건너가

 

교동섬 화개산을 올랐다.

 

벌벌 떨며 떡라면을 끓여 먹었다.

 

애들은 소꿉놀이 같다며 좋다고 깔깔거린다.

 

얼마후면 인화리에서 연육교가 놓여지고

 

조력발전소가 세워지면

 

창후리는 잊혀질지도 모르겟다.

 

배를 쫒아 날아다니는 갈매기도 심심해질것이다.

 

사라져갈 적막. 숨을 거둘 고요함을

 

눈안에 담으려 교동에 갔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0 책은 제목보다 소제목을 음미하라 yakchobat 2008.10.28 2707
1099 친정옵빠가 들려주는 김훈의 담배각서 [2] 약초궁주 2008.12.24 2690
1098 강화올레. 봄 여름 가을 겨울...다시 봄(오마이뉴스펌) file 약초궁주 2009.04.15 2684
1097 불안의 꽃 (마르틴 발저 지음. 배수아 역) file 약초궁주 2009.06.13 2678
1096 강화올레, 헷갈리는 지점 요점 정리! [2] file 약초궁주 2009.04.24 2674
1095 [정신세계] 흙물에 연꽃 장철학정명원 2008.10.29 2662
1094 제주 올레 문화제(서귀포신문) yakchobat 2008.10.16 2659
1093 제주 비박 낭자들과 오리발 회 [1] file yakchobat 2008.10.17 2643
1092 10월31일 갑진 약초밭 단체 일일 운세^^ file 약초궁주 2008.10.31 2642
1091 은행똥 file 약초궁주 2008.11.04 2633
1090 제주올레 서명숙쌤~ file 초록호수 2009.06.04 2632
1089 노영희식 봄똥 겉절이 [1] 약초궁주 2009.03.19 2605
1088 2009 활동가 재충전 - 한살림 식구들 강화올레가다 [1] file 더불어숲 2009.09.22 2595
1087 강화올레 - 2탄 - 걸어서 바다까지 [4] file 초록호수 2009.06.04 2585
1086 사랑해야 하는 딸들 (만화책) [1] file 약초궁주 2009.09.10 2582
» 길가는 자의 노래와 교동올레 [2] file 약초궁주 2009.11.17 2537
1084 들장미파 언니. 걸어서 강화섬 한바퀴 상편 [5] file yakchobat 2008.10.10 2528
1083 날개짓...그건 사랑이었네 (한비야) file 약초궁주 2009.07.22 2523
1082 강화도 순례길 <한국일보 서화숙 대기자> file yakchobat 2008.10.16 2516
1081 우리 그래도 괜찮아 (싱글맘 고군분투기) file 약초궁주 2009.08.20 2515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