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2/11e8c7ca2a9f129a22fcea8cb97b5700.jpg
  logo    
먹고! 읽고! 걷고!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사주명리 주역방] 아시나요?

2009.07.27 15:30

장철학정명원 조회 수:2102 추천:267

[사주명리 주역방] 동남서북의 예를 아시나요?

 

작성자 최장재희 (장철학정명원 http://bokdg.com)

 

방송대 TV 76 CH에서 신정근님(출연자)과 김갑수님(사회자)의

인문학열전이란 프로그램을 하고 계셨는데, 예에 관해 말씀 나누는 것을 들었다.

 

동남서북(인예의지)의 '예'.

동양철학(사주명리, 주역)의 별자리(일간)가 예에 해당되는 나는

당연히 귀가 쫑긋하여 듣게 된다.

 

항상 하는 짓이지만 티비를 켜놓아도 왔다리 갔다리 하거나

이런저런 딴짓을 하면서 건성으로 듣고 있다가

쏠리는 대목이 있으면 그때서야 주목을 하는 버릇이 있어,

처음부터 끝까지 본 것은 아니고 본 부분에 대한 단상이다.

 

禮는 예나 지금이나 소중하게 여기고 숭상되던 것이다.

그게 仁에서 나왔다 하니 동양철학 오행설과도 맞떨어지긴 한다.

목생화, 인은 목, 화는 예.

즉, 예는 인성에서 나왔다는 것이다.

사주명리주역방에서 기초공부를 하는 도표를 내가 임시로 퍼뜩 만들어보자면, - 아래 - 와 같이 된다.

 

                            북 (정 : 신장) 지

 

서 (이 : 폐장) 의                                         동 (원 : 간장) 인

 

                            남 (형 : 심장) 예

 

 

우리 가까이에서 점점 멀리 가는 순서.

 

춘하추동,

인예의지,

원형이정(元亨利貞),

동남서북,

하늘 땅 만물... 사덕(四德) 이라 한다.

 

다시 티비로 돌아와서, 두분의 대화를 정리해보면

도덕적인 성인들이 뛰어난 성찰로 인의 구체적 발현을 통해 예를 가르쳤다 하니,

예는 현실(당면상황)과 인간 관계를 토대로 하여 구체화 시키고

구체화 된 것을 깊이 있고 안정을 이루게 하는 것이었다 한다.

 

그러나 시대에 따라 변하였으니,

인을 구체화 한 것이 예 (현실)일진대 > 무너지면 잘못되는 것이고

모든 이를 편안하게 하는 것이 목적일진대 > 기득권에겐 예요,

나머지 사람에게 구속이나 억압이 된다면>

모두를 편하게 한다는 (안정) 목적을 상실하게 되니 갈등이 생긴다는 요지다.

 

예에도 현실에 맞춘 격식이 있겠고,

무너지면 안되고,

모든 이를 편안하게 하는 것이 목적이니,

목적을 상실하기 않기 위해 다른 사람을 구속하거나 억압을 하지 말라는 것.

 

완전사랑이네? @,.@

 

완사녀가 되는 길은 멀고도 험난한 도의 길이구나...

 

 

┃ ┏┃┃┃┏┛

┃ ┃┃┃┃┏┛

━┛━┛━┛━┛

 

+_+바람피면...

┏━━━┓죽는다

┃┃┃┃┣┓+_+

┗┻┻┻┻┛

 

 

\(^(oo)^)/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65 피 묻은 개발자국 !!!!!(시사인 김현진칼럼) [2] 약초궁주 2010.07.24 2117
964 남자는 초콜릿이다....(정박미경의 B급 연애탈출기) file 약초궁주 2010.01.20 2117
963 [작명개명]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장철학정명원 2010.01.02 2114
962 추석담날(10월4일) 강화올레 갈려는데 이선영 2009.09.28 2113
961 거스름돈 사기당할뻔 ㅋㅋ [3] 약초궁주 2009.12.23 2111
960 집에서 어묵 만들기~~~ [1] file 약초궁주 2011.08.02 2107
959 춤바람 새해선물 속편(박재동) [2] file 약초궁주 2010.01.26 2107
958 이주 여성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면. 약초궁주 2009.01.23 2105
957 어떤 선비의 염장질~ [1] file 약초궁주 2013.03.22 2104
» [사주명리 주역방] 아시나요? 장철학정명원 2009.07.27 2102
955 강화올레, 세대기행 강민아 2010.04.12 2102
954 내 엄지 발가락 [6] file 약초궁주 2009.06.16 2101
953 엄마야~ 아버지야? 약초궁주 2009.01.30 2101
952 주문한 책 두권이 왔으나..머리속엔 그녀 생각이.. 약초궁주 2008.11.28 2100
951 새대가리(정혜신 마음에세이).... [1] file 약초궁주 2010.02.10 2096
950 유지나의 씨네콘써트-놀이인간으로 살기 [1] file 약초궁주 2010.09.28 2092
949 잊혀지지 않아서~~ [6] 약초궁주 2010.04.24 2091
948 추운 봄날...나는 [2] 약초궁주 2010.04.14 2089
947 나는 질투한다. 고추를!!! [3] file 약초궁주 2010.02.02 2085
946 [사랑이 무어냐고 물으신다면] 대의 VS 소의 장철학정명원 2009.11.14 2080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