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2/11e8c7ca2a9f129a22fcea8cb97b5700.jpg
  logo    
먹고! 읽고! 걷고!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서울시청의 봄.jpg


봄이 혈관 속에 시내처럼 흘러
돌, 돌, 시내 가차운 언덕에
개나리, 진달래, 노오란 배추꽃

 

 

삼동을 참아온 나는
풀포기처럼 피어난다.

 

 

 

즐거운 종달새야
어느 이랑에서나 즐거웁게 솟쳐라.

 

 

푸르른 하늘은
아른아른 높기도 한데....

.

윤동주 시인이 노래한 <봄>입니다. 

우리도  파릇 풀포기처럼 피어나야 할낀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6 동서....그리고 형님때문에 괴롭다니요~~ [1] 약초궁주 2018.06.15 16
1095 남편 자리에 다른 이름을 넣어보기~~ [1] 약초궁주 2018.06.14 19
1094 칭찬도 관두고 욕만 하지 말아 주세요.~~ [3] 약초궁주 2018.06.07 58
1093 성욕---아하 무릎을 친 시! [2] 약초궁주 2018.06.01 66
1092 11살 소녀, 걷기의 추억 ㅎㅎ [4] file 약초궁주 2018.05.29 59
1091 어느 신부님의 강론 ...같이 살자고~ [1] yakchobat 2018.05.23 62
1090 오래된 가역현상...김복근 시 [3] yakchobat 2018.05.18 63
1089 선생님 책임질게요 걱정마시고...우하핫... [2] 약초궁주 2018.05.17 68
1088 한반도 바느질 놀이 ...(딸 손수건의 변신) [4] file 약초궁주 2018.05.10 92
1087 밍크 코트 한벌에 .... [2] 약초궁주 2018.05.08 73
1086 먼 곳의 벗에게 쓰는 편지--도종환 시인. [2] 약초궁주 2018.05.01 78
1085 남북이 잡은 평화의 손, 꼭 잡고 놓지 마소^^ [4] file 약초궁주 2018.04.27 80
1084 국민에게 공개된 국회정원~~ [2] file 약초궁주 2018.04.24 79
1083 욕심이 과했던 잡곡밥 ㅋㅋ [2] file 약초궁주 2018.04.13 100
1082 사월이 오면 ...나도 이렇게.... [3] file 약초궁주 2018.04.12 100
1081 아기낳기와 고래새끼낳기 닮은 점 ㅠㅠ [1] 약초궁주 2018.04.10 79
1080 사주탓인가...우울경향은~~ [2] 약초궁주 2018.04.05 119
1079 배 곯은 아기 꿈~~강요배 젖먹이 ㅠㅠ [2] 약초궁주 2018.04.03 81
1078 쥐에게 ... (한겨레 칼럼중 베낌 ㅋㅋ) 약초궁주 2018.03.30 84
» 윤동주가 노래한 봄은 이랬는데.... [1] file 약초궁주 2018.03.27 88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