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2/11e8c7ca2a9f129a22fcea8cb97b5700.jpg
  logo    
먹고! 읽고! 걷고!

 

올레 전담 경찰들의 순찰 (여경들)에

올레 이사장 동행에...나와 후배는 합류한 거.

 

추석에도 하루만 쉬고 일햇다는 얘기를

들으며 그들의 애환도 듣고.

서로 이야기를 나누었다.

 

우리 언니들은  공무원의  환경과 과로가

짠하고 가정사 꾸리는 이중수고가 짐작되니까

짠한 마음이었다.

 

간만에 휴일인데 쉬지도 못하고

코스를 둘러보는 여경찰들의 순찰의 눈은 매서운데...

 

우리는 노는 마음으로 한가한 머리로

미친년같이 깔깔 웃고 걸으니...

나이 값을 할수도 없고...생긴대로 걷는다.

 

옛 이야기..데모하다 잡혀간 사건이며

(그녀들은 잡는 입장 ㅋㅋ)

젊을 때는 경찰 근처도 안가고 피해다녔지만.

이젠 여자경찰하면

나를 도와줄거라 생각한다 말했더니 너무 기쁜 기색.ㅋㅋ

 

지금은 걷다가 치안쎈터 화장실 드가서'

볼일보고 양치질 까지 하는 나!

 

끝까지 긴장을 안 놓는 여경 자매들.

심지어 국수값까지 내는 ..이게 도와주시는거라고 ㅋㅋ

 

긴코스 6시간 같이 걷다보니

정이 담뿍 들었다.

여자고 소녀고 엄마가 언니가 막내딸이

속에 들었으나...  겉모습은  여자경찰!

 

누군들 안그런가,,,나도 그렇고 말고.

우린 보여지는 나와 보여주는 나를

서로 가깝게 일치시키며.

거짓말쟁이 위선자. 범죄자가 덜 되려

애쓰며 사는게 아니겠나.

 

본인들은 민간인들을 잘 호위해주며

올레 길을 걷는다고...ㅋㅋ 임무에 충실했겠지만

 

우리 민간인 세 언니들은

그녀들이  대견하고 믿음직 스럽고

든든하지만 ,, 업무상 과로에 짠해서  좀 웃겨주고

즐겁게 해주려고 주책 많이 떨었다네.

 

(이영학 사건얘기도 했는데...그건 다음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8 속노랑 배추~요런 꿀팁! [1] file 약초궁주 2018.01.23 11
1067 침 넘어가는 쭈꾸미 백반~~~ [2] file 약초궁주 2018.01.16 49
1066 이런 스몰 웨딩 어때요? [5] file 약초궁주 2018.01.09 67
1065 피 흘리는게 죄야? file 약초궁주 2018.01.05 52
1064 새가 열린 나무~~ [2] file 약초궁주 2018.01.03 48
1063 누에가 뽕잎 먹듯 샐러드 한 양푼~~ [2] file 약초궁주 2018.01.02 46
1062 양희경표 사과두부 샐러드~~~ [1] 약초궁주 2017.12.26 60
1061 오호...감칠맛 나는 샐러드 -살사!!!!! [1] 약초궁주 2017.12.26 53
1060 보아 소식 [7] 보아 2017.12.21 71
1059 조용히 말없이 떠난 그녀 [4] 랄라 2017.12.20 74
1058 나보다 부자친구가 좋은 이유 [4] 랄라 2017.12.15 67
1057 통장 까라 말이다 [6] 랄라 2017.12.14 67
1056 아기 갖겟다는데 왜 자꾸 걸으라고? 약초궁주 2017.12.06 80
1055 성희롱?? 미국발 퇴출씨리즈.... 약초궁주 2017.12.01 49
1054 겨울 사랑...고정희 ..땅속지층 편안을 빌며 [1] 약초궁주 2017.11.23 73
1053 새들도 명상을 하는 섬~~석모도여행 [1] file 약초궁주 2017.11.21 75
1052 수능보시는 팔십대? 존경합니더~~ [1] 약초궁주 2017.11.14 64
1051 지혜의 거울 룬카드(명호쌤의 나눔) [1] file 제이 2017.11.12 67
1050 가을 어쩌구..후딱 김장철~~ [2] file 약초궁주 2017.11.11 76
1049 좋은 사랑은? ----에 있다! (한살림북부강의) [5] file 약초궁주 2017.10.31 106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