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859db41b25117105770fa366ce47785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밥 제대로 체헌날

2008.10.30 14:42

익모초 조회 수:2099 추천:306

 

대학교 식당서 여러 강사가 모여 밥을 먹었다.

남자 교수님중 한분이 말씀하신다.

친손자 보셨다고.

다들 축하드린다고 인사했다.

나도 같이 축하드려요~~

 

......

근데... 다들 이러는거다.

너무 기쁘시겠어요. 친손자 보셔서.

위에 딸이죠? 이제 아들낳았으니 200점이네요.

작년에 외손자보셨는데 이제 친손자 보셨으니 제대로 되신거네요.

외손자때 좀 서운하셧죠. 친손자가 없어서요..그죠?

어쩐지 얼굴이 환해지셨다 했어요.

 

그러자 그분왈

그러게... 아들을 낳으니까 이제서야 든든해. 울타리가 생긴것 같아.

며느리가 딸만 하나둬서 죄책감을 가지고 있었나봐.

이제 아들낳았으니 지 구실 다 한거지.

오늘도 핸폰으로 손자 사진을 두장이나 보내왔어. 허허허...

안사돈도 이제야 짐을 덜었네. 그동안 늘 죄지은것 같았대. 얼굴이 이제야 밝더라구.

내가 한턱낼게.

 

다들... 네, 역시 아들을 낳아야 되요.

얼마나 든든하시겠어요.

아무리 딸딸, 해도 딸이지요. 아유, 정말 축하드려요.

이제 더 바랄게 없으시겠네.

 

...........

 

꾸역꾸역 밥먹다가 급체를 해서

손이 차가워지더니

위통이 왔다.

간신히 밥먹고 수업하고 귀가하는데

맘에 납덩이 하나....

나도 아들이 하나 있으면...

인간대접받고 똑같이 애낳고도 수고했단 소리 듣겠지...

나는 왜 ....

몸이 망가지고 힘들어도 아들을?....

너무 우울해졌다.

아무리 자신감을 갖으려고 해도

딸만 둘이래며? 아들 하나 낳아야겠네 소리에 이골이 났어도

괜히 슬퍼지는건 어쩔 수 없었다.

이나라에 태어난걸, 여자로 태어난걸, 여자를 둘낳은걸

두루두루 속상해 하다가 집에 왔다.

이런게 아들없는 컴플렉스인걸까?

그런말 듣고 씩씩하게 난 똑똑하고 이쁜 딸이 둘이나 있다

라고 담담했어야 하는거 아닐까.

머리로는 그런데 맘은 우울해 한다.

난 아직도 많이 멀었나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1 이참에 한타연습 좀 해야는디 [2] 약초궁주 2008.11.27 2261
110 빤스에 대하여1(엄마의 리폼) [12] 약초궁주 2008.11.27 2015
109 가슴에 해인! [2] file 약초궁주 2008.11.26 2169
108 활기찬 아침! [4] 강위 2008.11.26 2370
107 불친절한 법. 가족일에는 끼어들기 싫다고라!!! [4] 약초궁주 2008.11.25 2014
106 선생님~ 노트북이 정신줄 놨다 싶으시면요 [2] 2008.11.25 1738
105 이상한거 열어 볼줄도 모르는디 [3] 약초궁주 2008.11.25 1929
104 오늘 갈게요, [1] 강위 2008.11.25 1985
103 약초쌤님~~^^ [2] 풀비 2008.11.24 2029
102 초록호수 보시게 [3] 은수 2008.11.24 2080
101 아..그리고 친권문제.. [1] 2008.11.23 1766
100 아기 재우고 이제야 들어왔네요^^;; 2008.11.23 1430
99 문의..선생님 노여워마세요 [2] 김희선 2008.11.22 2012
98 이런 후진 법이 있나? 있다...고쳐달라 [2] 약초궁주 2008.11.22 2089
97 덕분에 참 잘왔습니다.(작은숲) [2] file 약초궁주 2008.11.22 1630
96 100분 토론, 흥미진진한 드라마 한편과 같았습니다.(살바도르) [2] 약초궁주 2008.11.21 2354
95 어제 백분토론에서... [1] 강위 2008.11.21 1938
94 샘~~ 찾아뵌다 찾아뵌다 이럼서 못가고 있네요 ㅠㅠ [2] 2008.11.21 1509
93 털에 개기름은 천연로션 (털원고 2) [1] 약초궁주 2008.11.21 2222
92 털 수난시대 (털은 몸에 난 나무/ 원고 1) 약초궁주 2008.11.21 2393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