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aa586f70698924dea235ebf53f68a6f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속이 왜 시끄럽냐고?

살아 있으니까.

주위가 시끄러우니까

세파에 흔들리긴 마찬가지

일엽편주에 동동 떠다니는 사람도...접니다.


넓고 좋은 저택에 사시는  부자 사모님께서

커다란 명절 선물을 보내주셨다.

15년째 안잊고 꼭꼭....


그리고 서너시간뒤..다급한 목소리로 전화.

'선생님...보고싶은 울선생님.

지금 너무 급해서 연락 드리우.

혹시 용한 무당 아는분 소개좀 해주시우"


나야..말로 난감.

무당 게다가 용하기 까지 한 분을

내가 알리가.

무당도 남이다. 내가 모르는걸 무당이 알리가 있을까

자신 일은 자신이 젤 잘아는것인데

출구없이 답답하니 용한 시람을 찾는 것~~


사연을 듣고 공부많이 하신 명리선생님

전번을 드렸다.

(나도 명리학 공부를 해서...누가 공부 많이 했는지

거짓말 하는지..개뻥인지는 감별 좀 한다.

일반인 보다 보는 눈이 있다고나 할까 ㅋㅋ)


나도 심란한 마음을 정리할겸

셀프 주역점을 책을 놓고 쳤다.

아주아주 쉬운...ㅋㅋ


내가 뽑은 오늘 주역 괘는 <곤위지>


땅의 도리, 실질적인 것. 우주의 결실. 별.

유순함. 몸. 정지 .고요함. 죽음. 여자. 어머니. 고향.

공간. 평화. 수면. 한가함~~~


명절이 다가오니 엄마 압지 생각이 난다.

차간과 차례 지내는 이야기를 점심 먹으며 나눴다.


내 식으로. 떡만두국..

고기굽고. 시원한 김치. 양갱. 시금치나물

사과3개. 배 1개.

술 .믹스커피. 녹차 한잔.


뭐 이정도로 늘여놓고 엄마압지에게

옛 이야기 하면서

질문하고 답하기 중얼중얼 하리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91 총체적 난국인 몸! 또 한번 살아났습니다 [2] 랄라 2021.04.15 28
2790 프랑스제약회사 ..다이어트약 으로 최대 2천명 사망케해~~~ 약초궁주 2021.04.14 740
2789 홈피 취지와 안맞는 글들을 삭제합니다.~ 약초궁주 2021.04.13 54
2788 나는 열렬히 행복하기로 마음 먹었당~~ [2] 약초궁주 2021.04.08 42
2787 동백의 마음을 보내요 [2] file 약초궁주 2021.03.26 69
2786 안녕하세요 [2] jaejae 2021.03.19 59
2785 쉼 없는 헌신,노동에도 명랑긍정인 할머니들 대사~~ [1] 약초궁주 2021.03.17 63
2784 구미 아기..(기다리는 엄마에게는 안오고) [1] 약초궁주 2021.03.12 59
2783 사랑이란... (창세기 예루살렘성경 불어판 해설) [1] 약초궁주 2021.03.06 92
2782 비 오는날 운전! [2] 랄라 2021.03.03 143
2781 가장 따뜻했던 설날 덕담과 자신과 약속~(번뇌) [2] 약초궁주 2021.02.16 196
2780 설 인사~~마지막 고비 민족대이동 조금만 더 참읍시다.^^ [2] 약초궁주 2021.02.10 165
» 2월 4 목욜, 속이 시끄러워 문득 점을 쳤다.~~ [1] 약초궁주 2021.02.04 210
2778 내가 먹는 불량식품들 ㅋㅋㅋ [1] 약초궁주 2021.02.04 197
2777 월욜, 간만에 남대문 꽃시장~~ 약초궁주 2021.01.28 174
2776 양상추를 특이하게 먹는 방법~~ 약초궁주 2021.01.23 212
2775 춤을 추든 손편지를 쓰던 사랑은 표현해야~~ [1] 약초궁주 2021.01.12 226
2774 금욜 점심시간후 3시에 진료봅니다.(미안해요) 약초궁주 2021.01.07 514
2773 어마무시한 일년 넘기고 새해엔 빵끗 하기로~~ [2] 약초궁주 2021.01.05 220
2772 선생님, 약 잘 받았습니당~^^ [2] 신선한새 2020.12.30 226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