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aa586f70698924dea235ebf53f68a6f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신문지를 찢어서.

2008.11.10 10:56

약초궁주 조회 수:2146 추천:193

 

토욜

 

간통죄를 아십니까와 통영 기사

 

한겨레 신문을 쭈욱 찢었다.

 

퍼옮기긴 했으니 읽을시간이 없었기 때문.

 

 

김샘의 글은 컴터 화면으로 훑는것보담.

 

문자로 종이로 씹는 맛이 좋다.

 

마룬 북어포처럼 다시마 버석거리는 맛처럼.

 

간결하고 기름기 하나도 없는 문장이라서

 

더욱 그러하다.

 

 

주머니에 찔러 넣고는 퇴근했다.

 

출근때부터 쌓아둔 배낭을 둘러매고 떠났다.

 

 

강화 바닷가 올레.

 

일욜 아침은 별립산을 오르고.

 

오후엔 김포 끝자락 문수산에 올랐다.

 

두 산을 하루에 오르니 높이는 결국 게룡산 만하다.

 

 

꾀부리고 엄살떠는 몸을 달래가며 걷고 왔다.

 

뻐그덕 거리는 무릎이 영 미안타.

 

잘먹어준다고 기름칠 하려고 먹긴 햇는데

 

도데체 떠드는 입으로만 갔는지 뻑뻑하다.

 

가을 나무 사주에 불이 많아 그런지 원.

 

 

아 신문지 조각. 주머니에서 들락거리다가

 

친구에게 주었다. 옛다~ 이거 재미있는거여.

 

버리지 말고 꼭 읽어보아..

 

 

통영에 가거든  김약국의 딸도 만나고.

 

한산섬 수루에 시름에 겨워 앉은 이순신도 만나고

 

김밥 할매도 만나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8 덕분에 참 잘왔습니다.(작은숲) [2] file 약초궁주 2008.11.22 1703
97 100분 토론, 흥미진진한 드라마 한편과 같았습니다.(살바도르) [2] 약초궁주 2008.11.21 2496
96 이런 후진 법이 있나? 있다...고쳐달라 [2] 약초궁주 2008.11.22 2215
95 어제 백분토론에서... [1] 강위 2008.11.21 2029
94 샘~~ 찾아뵌다 찾아뵌다 이럼서 못가고 있네요 ㅠㅠ [2] 2008.11.21 1584
93 털에 개기름은 천연로션 (털원고 2) [1] 약초궁주 2008.11.21 2348
92 털 수난시대 (털은 몸에 난 나무/ 원고 1) 약초궁주 2008.11.21 2538
91 문근영과 박근혜 (정운현 시론 잼짱!) [1] 약초궁주 2008.11.21 1556
90 대진하는 날 [2] 풀비 2008.11.20 2189
89 투 미스터 오바마~~(우리도 이런 맴을 갖자고) [1] file 약초궁주 2008.11.20 2377
88 12월 1일 고양어울린누리 마을학교 강의 오세요. [2] file 약초궁주 2008.11.18 2604
87 80 할머니들이 담가주신 김장 [2] 약초궁주 2008.11.18 2288
86 궁금해서요 [1] 배주은 2008.11.18 1808
85 선생님, 이유식에 대해 여쭤보아요~ [1] 김정 2008.11.17 1852
84 마은잡기 [1] 은수 2008.11.16 2116
83 인연되면 가겠죠... [3] 보아 2008.11.15 2136
82 그건 진짜 도와줘야겠더라~ [2] 약초궁주 2008.11.15 2173
81 토직 포기했습다 [1] 은수 2008.11.15 2326
80 그 법, 집어 치우라!!!!! [1] 약초궁주 2008.11.14 2060
79 15일 토욜 오후 여의도 꽃집회 번개 우르르~~ [4] 약초궁주 2008.11.14 2281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