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aa586f70698924dea235ebf53f68a6f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


나주시청 강의를 하러 가면서

가을 계룡산을 올랐다.

5도산악회라고 경사가 5도 넘으면 벌벌 떨고

삼백미터만 올라가도 어지럽다는 언니 동생과 함께.


몇 주 전부터 계룡대의 국군 장병 아저씨들과

찜을 하고 길안내를 부탁했다.

말로는 업어준다고 했으니

깔딱고개에서 손이라도 잡아주길 기대하면서.


초록물이 빠져가는 바위 산은 메마르고 쓸쓸했지만

연하의 훈남? 세명이랑 올라가는 횡재라니.

체력단련이 생활인 이 남자들이 짐조차 가벼우면

마구 속도를 낼까 싶어  준비해온 간식과 물을  배분했다.


우리 땅 오악중 한곳으로 산에 천제를 드리는

중악단과 갑사 동학사 명찰이 있는 산.

기돗발 쎈 계룡산을 지나칠때마다 얼마나 아쉬워했던가.


갑자기 큰 언니가 제안을 했다.

가방속에서 노트를 꺼내 종이를 찢어 쪽지를 만들었다.

파트너땜에 눈치보지 말고 ‘뽑기’를 하자는 것.

남자, 여자 두 번 뽑아서 ‘딱’ 일치한 커플은

오늘 하루 결혼을 하란다. 일일찻집 처럼.


그 흔한 경품하나도 못 뽑는 나.

제일 연하의 꽃 소령 당첨되었다. 아마도 30대일 듯 싶은

나뭇꾼. 꿈자리가 안 좋았나부다.

정찰조로 앞장서 올라가 바위서 쉬다가 일행이 나타나면

다시 올라가던 다람쥐띠 파트너. 드디어 깔딱고개

마구 미끄러지는 사태에선 잡아 주더라.

뭐로? 손대신 막대기를 불쑥 내밀어서. ㅋㅋ


천황봉에는 방송국과 통신사 송신탑이 서있다.

어차피 콘크리트와 철제탑을 올릴건데

봉우리를 비껴서 설치해도 될 것을.

맘에 안 들어서 옆 봉우리에서 나는 놀고 있는 사이

일행들은 올라가서 내가 준비한 간식을 몽땅 먹어치웠다.


언니는 소설가답게 ‘우리 자기’ 그러면서 능청스레 애인놀이를 참 잘했다.

나도 그러고 싶었다.

‘별을 따달래? 달을 따달래? 단지 몇 시간 임시남편 하자는 건데..“

하지만 젊은 남자가 받을 정신적 충격을 생각해서 참았다. ㅋㅋ


내려와 단체증명 사진을 찍었다. 하하 깔깔 웃으면서.

그리고 미련없이 깨끗이 갈라섰다.

고속도로를 지날 때마다 멀리 계룡산이 보이면 아련하게

미소지을 추억만을 남기고....


(우리 자기는 사진 찍느라 빠졌다. 즐거워하는 산행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8 덕분에 참 잘왔습니다.(작은숲) [2] file 약초궁주 2008.11.22 1703
97 100분 토론, 흥미진진한 드라마 한편과 같았습니다.(살바도르) [2] 약초궁주 2008.11.21 2496
96 이런 후진 법이 있나? 있다...고쳐달라 [2] 약초궁주 2008.11.22 2215
95 어제 백분토론에서... [1] 강위 2008.11.21 2029
94 샘~~ 찾아뵌다 찾아뵌다 이럼서 못가고 있네요 ㅠㅠ [2] 2008.11.21 1584
93 털에 개기름은 천연로션 (털원고 2) [1] 약초궁주 2008.11.21 2348
92 털 수난시대 (털은 몸에 난 나무/ 원고 1) 약초궁주 2008.11.21 2538
91 문근영과 박근혜 (정운현 시론 잼짱!) [1] 약초궁주 2008.11.21 1556
90 대진하는 날 [2] 풀비 2008.11.20 2189
89 투 미스터 오바마~~(우리도 이런 맴을 갖자고) [1] file 약초궁주 2008.11.20 2377
88 12월 1일 고양어울린누리 마을학교 강의 오세요. [2] file 약초궁주 2008.11.18 2604
87 80 할머니들이 담가주신 김장 [2] 약초궁주 2008.11.18 2288
86 궁금해서요 [1] 배주은 2008.11.18 1808
85 선생님, 이유식에 대해 여쭤보아요~ [1] 김정 2008.11.17 1852
84 마은잡기 [1] 은수 2008.11.16 2116
83 인연되면 가겠죠... [3] 보아 2008.11.15 2136
82 그건 진짜 도와줘야겠더라~ [2] 약초궁주 2008.11.15 2173
81 토직 포기했습다 [1] 은수 2008.11.15 2326
80 그 법, 집어 치우라!!!!! [1] 약초궁주 2008.11.14 2060
79 15일 토욜 오후 여의도 꽃집회 번개 우르르~~ [4] 약초궁주 2008.11.14 2281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