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859db41b25117105770fa366ce47785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쌤~^^

2008.10.22 03:30

유현주 조회 수:1757 추천:240

 그동안 이곳에 들어 오려고 이리저리 해맸는데 샘 말씀듣고 재가입해 겨우 들어 왔네요..

 참,생신 무지 축하드려요..^^

 울 쌤 건강하시고...그 따뜻하고, 환한미소 지켜질일만 가득가득하길 바랍니당~^^

 샘,저 저번주에 너무 속상한일 있었어요..ㅜㅜ

 저희 친정아빠의 마음..

 대충 눈치는 채고 있었는데 직접 듣고 나서는 정말 하늘이 무너지는 기분이었어요..

 그누가 뭐라해도..한귀로 듣고 흘려버리거나 무시했던 저였는데..

   저희 아빠가 고모들 만나는걸 참 꺼리세요...

   이번에 아빠 생신이었어서 고모들이 다함께 모이시려 하는데 싫다고 하시더라구요...

   고모들 만나는것도 싫고,..생일이고 뭐고 싫다고...

   고모들이 속상해하시며 저보고 아빠한테 말좀해보라고..

   아빠에게 이런저런 말을하며 맘을 바꿔보려하는데 안되더라구요..

   참 이런상황이 속상하고,곤란하더라구요...

   어쩔수없이...그나마 겨우겨우 아빠생신에 식구들끼리 저녁식사를 했어요..

   술이 적당히 취하신 아빠가 말씀하시더라구요..

   고모들 만나는게 정말 싫다고...

   고모들이 손자,손녀 자랑하는 모습이 정말 꼴비기싫다고...

   고모들의 손자,손녀들을 보면 가슴이 아린다고...

   저 정말 가슴이 아렸어요..

   저 정말 땅속으로 꺼져버리고 싶었어요...

   정말 앞이 깜깜하고..앞으로 암것도 못할것같은 기분이 들었어요..

   그런데 동생여자친구소식에,,이런저런 막혔던일이 풀려 아빠맘이  좋아지셨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아빠가 참 미웠어요..

   내 맘속에서는 이렇게 비가 내리는데...

   하지만 아빠가 웃으시니 저도 웃으려구요..

   그동안 저로인해 희생하신 새월이 얼만데 제가 이럼안되지 하는 생각이 드네요...

   저로인해 웃지 못하시지만 다른것으로 웃을수있다니 감사합니다..저도 웃으려구요..

   하지만 그래도 왠지 쓸쓸한 맘이 가시지가 않아요...또 눈물이 나려구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 어느 열 살 스승님의 서....(퍼옴) 주렁주렁이룸 2008.11.02 1960
62 토요일밤 [7] 강위 2008.11.02 2536
61 ㅠ.ㅠ [2] 초록호수 2008.11.01 2122
60 [사주칼럼] 몸조리 장철학정명원 2008.11.01 2233
59 날양파 먹기 (은수는 날양파가 싫사옵니다 ㅠㅠ") [2] 은수 2008.10.31 3042
58 비장의 아삭상큼발랄 돼지고기 요리 공개~ [4] file 약초궁주 2008.10.31 2509
57 누구의, 누구를 위한 사회질서인가? (이프 성명서) 약초궁주 2008.10.31 2244
56 간통죄 합헌 결정에 대한 논평 [1] 약초궁주 2008.10.31 1855
55 [이프] 치유아트워크숍 안티크 2008.10.30 2136
54 밥 제대로 체헌날 [11] 익모초 2008.10.30 2136
53 오늘의 약초밭 단체 점괘는...궁금허시쥬? [5] 약초궁주 2008.10.30 2250
52 이사짐 고민중 [5] 은수 2008.10.29 2257
51 선생님, 소식 전해드립니더... [2] 정은주 2008.10.29 2378
50 만들면 어케 술안주가 되버리는 토마토달걀. [4] file yakchobat 2008.10.29 2593
49 시청 앞 밤마실에 와주신 분들께 감사드려요 ^^ 안티크 2008.10.28 2120
48 선생님의 조언 [3] 강위 2008.10.28 2305
47 마리아 인형과 짚시인형 [1] file yakchobat 2008.10.28 3105
46 눈물닦이 인형 [2] 압살라 2008.10.28 2088
45 그래도 행복하라는뎁쇼^&* [2] yakchobat 2008.10.27 2496
44 [사랑이 무어냐고 물으신다면] 정은 끝이 없으나 예에는 한계가 있다 장철학정명원 2008.10.27 2480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