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aa586f70698924dea235ebf53f68a6f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아침마당 뒷담화 마지막~~~

나는= 뚱뚱하다.

이런 말이 과연 옳은가. 나는 뚱뚱함과 동일한가.

살=죄. 살=고통

이건 아니다. 틀린다.

살은 죄가 아니다. 내속에 그 많은 사랑, 배려. 보살핌. 열정. 열심.

그중 일부 살이 들어 있을 뿐이다.

 

왜냐고? .

먹는 행동 속에는 감정이 들어있다.

불행한 감정은 먹이를 먹고 자라기 때문에

외로움 스트레스. 분노. 애정결핍이 먹는 행동으로 보상을 받고

위로하려 들기 때문이다.

 

가장 심각한 폭력- 자신의 존재가치를 부정하고

아름다움을 왜곡하는 것.

바비인형은 허리 15인치/ 가슴 47인치/ 키는 2미터.

만약 이런 여자가 실재한다면 허리가 동강 부러져서 죽었을걸.

 

몸은 말합니다.

우리가 원하는 대로 몸은 존재할거예요.

만약 나를 문제로 본다면, 나는 당신의 문제가 될것입니다.

몸은 말합니다.

만약 나를 적으로 본다면 ,나는 덩신의 적이 되겠지요.

그리하여 우리의 평화는 깨지고 건강과 행복함은 줄어들거나

사라지게 되겠지요.

고통은 만들어지고 갈등은 깊어지니 내전상황이 된다.

 

살, 적과의 동침이 아니라

전선을 넘은 동지로 여겨주면 안될까.

각자 임무를 마치고 진화를 위해 이별을 앞둔 동지로.....

동지와 헤어지고 새 애인을 만나기 위해 이별연습을 하자.

춘 삼월-백일정성으로

 

휴 이제야 목에걸린 말 다 했다.

요만큼 쓰는데 하루 종일 걸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8 만우절에 장국영이 그립다면 (강추) [2] 약초궁주 2009.03.25 1332
307 불을 끄려고 강물을 마신다는...청화스님 약초궁주 2009.03.24 1388
306 4월엔... [1] 숲^^ 2009.03.24 1433
305 부족한 부모노릇에 희망 달기... [2] 주렁주렁이룸 2009.03.22 1313
304 오산 강의 후 사진 올려유~~~~~~ [1] file 이명옥 2009.03.20 1510
303 오산 여성대학 강의 [1] file 이명옥 2009.03.20 1557
302 선생님,안부인사 올립니다. [1] 강릉아줌마 2009.03.20 1539
301 약초밭 나들이 [2] 보아 2009.03.19 1330
300 [길따라 소리따라] 공갈빵 장철학정명원 2009.03.19 1297
299 질좋은 안약 찾았음돠-일 잘하는 사내 [2] 약초궁주 2009.03.19 1494
298 고양시 5학년 5반 박여사님 화이팅!!!! [1] 약초궁주 2009.03.17 1449
297 ~~내 별명은 병아리 오줌이었는데 약초궁주 2009.03.17 1499
296 선생님~ [1] 아름답고강한나은 2009.03.15 1132
295 숲에 가고 싶다... [3] 숲^^ 2009.03.15 1239
294 은수는 아무래도 연애는 어렵지 싶네요 심술로 숙제할 기회가 멀리 멀리~~~ [1] 은수 2009.03.15 1452
293 스스로에게 선물하는, 올 봄 가장 큰 이벤트가 되겠네요. [2] file zest 2009.03.14 1730
292 사이트를 통해 또 만날수 있다는 건 참 ...놀랍고도 기쁜일.. 꿈이 2009.03.13 1294
291 어머니 선보겠습니다!! ( 씨네 21 김도훈 기자) [2] 약초궁주 2009.03.12 1453
290 오산에 갖고 갈 광고지 [3] file 안티크 2009.03.11 1367
289 나의 토종 재래 석기시대 입맛으로~ 약초궁주 2009.03.11 1392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