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aa586f70698924dea235ebf53f68a6f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질러봅시다] 촌파마

2009.02.14 13:57

장철학정명원 조회 수:1774 추천:246

 

[질러봅시다] 촌파마

 

작성자 최장재희 (장철학정명원 http://bokdg.com)

 

 

나는 서울시 강남구에 살고 있다.

대한민국 최고 도시중의 도시 동네다.

그런데도 촌파마가 있다.

미리 얘기하는데 시골스럽다고 무시하는 파마 얘기가 아니다.

야무지고 영근 파마를 얘기하는 거다.

 

요즘은 스타일이나 헤어컬에만 신경 쓰지?...

옛날 고데 옛날 파마..

약파마 뽀글파마..

 

나, 동네파마 촌파마 빠글이파마 했다.

뽀글파마, 잘하면 귀여운 스타일인데 이것도 나이 들면 웃기는 파마가 된다.

주인장이 열심히 뽀글파마를 해주니 파마 얘기하다가 나온 말씀.

뽀글파마의 핵심은 머리 뿌리에 각을 주고 힘을 주어 부풀어 보인다는데 있다.

 

요즘 젊은 미용사들은 기술공단에서 면허증을 착실히 따서 구식으로 머리를 하는 게 아니라,

미용학교 같은 곳을 1년쯤 다녀서 면허를 취득하여 컽멋 내는데 익숙해있어

헤어스타일이 오래 못간다는 둥, 우선 보기만 예쁘다는 둥 그런 말들이 오고 갔다.

 

감각 있으면 기술 없고(기술을 익히지 않고) 기술 있으면 감각 없고

기술도 감각도 없이 잘도 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멋내는 직업에 감각이 없으면 어쩌자는 건가 싶기도 하다.

둘 다 가질 수 없다면 멋은 내가 알아서 어리벙 더리벙 내볼테니 기술자는 기술이나 익혀다오 싶다.

뭐니 뭐니 해도 기술 따라 갈 재간 있나?

 

근데 왜 하필이면 뽀글파마를 했냐구?

머리하는 것도 귀찮아서 감각이고 멋이고 오래가는 파마를 선택한 걸 보니

나는 분명 할머니의 반열에 든 것이다. 할매! ㅎㅎ

(물론 부지런깔끔하시고 어여쁜 할매들은 제외!)

 

기대하시라

고데하시라

파마하시라.

 

이니셜로 본 주역점

 

뽀글파마

P P

16 16 = 32 = 수택절

 

만사가 순조롭다.

절도가 필요하다.

초효동 : 절도를 너무 지켜 막힐 수도 있다.

중수감으로 변괘.

 

음... 파마 풀어야겠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8 고양시 5학년 5반 박여사님 화이팅!!!! [1] 약초궁주 2009.03.17 1448
297 ~~내 별명은 병아리 오줌이었는데 약초궁주 2009.03.17 1499
296 선생님~ [1] 아름답고강한나은 2009.03.15 1126
295 숲에 가고 싶다... [3] 숲^^ 2009.03.15 1239
294 은수는 아무래도 연애는 어렵지 싶네요 심술로 숙제할 기회가 멀리 멀리~~~ [1] 은수 2009.03.15 1452
293 스스로에게 선물하는, 올 봄 가장 큰 이벤트가 되겠네요. [2] file zest 2009.03.14 1726
292 사이트를 통해 또 만날수 있다는 건 참 ...놀랍고도 기쁜일.. 꿈이 2009.03.13 1290
291 어머니 선보겠습니다!! ( 씨네 21 김도훈 기자) [2] 약초궁주 2009.03.12 1452
290 오산에 갖고 갈 광고지 [3] file 안티크 2009.03.11 1366
289 나의 토종 재래 석기시대 입맛으로~ 약초궁주 2009.03.11 1391
288 아참참. 낼 오후 진료하는 사연 주저리~~~ [1] 약초궁주 2009.03.10 1229
287 10년 다이어리를 아시나요? [3] zest 2009.03.09 2755
286 두 달을 땅에 딛고, [1] file 안티크 2009.03.09 1238
285 점심벙개의 날.3.8대회 사진(5) [3] file 풍경소리 2009.03.08 2110
284 점심벙개의 날.3.8대회 사진(4) [1] file 풍경소리 2009.03.08 2115
283 점심벙개의 날.3.8대회 사진(3) [2] file 풍경소리 2009.03.08 1856
282 점심벙개의 날.3.8대회 사진(2) [3] file 풍경소리 2009.03.08 2023
281 점심벙개의 날.3.8대회 사진(1) [4] file 풍경소리 2009.03.08 2010
280 엄마를, 엄마를 부탁해... 다르머 2009.03.06 1389
279 주저하다..동병상련에... 김연 2009.03.05 1477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