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aa586f70698924dea235ebf53f68a6f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두루두루 고마워서 어쩌나.

2008.12.30 14:20

약초궁주 조회 수:1874 추천:216

 

크리스마스에는 종묘 경복궁 고궁박물관등

시내를 걸어다녔다. 하루종일.

동대문 광장 시장에서 빈대떡도 사먹고.

 

종묘 담장길을 걸어 창덕궁 쪽 (비원)으로

순라길을 걷는데 우뚝 나타난 큰 절.

 

저 큰절이 무슨 절이란 말이고.

시내에 있는 큰절이라면

내가 모를리가 없는디...갸우뚱.

 

하이고나. 기억속에서 까맣게 사라졌던 대각사.

여고시절 잠시 룸비니 클럽에 들어서

종로 3가 어둑시근한 골목길을 따라

절깐에 다니던 기억이 났다.

 

옴마나 그랬구나. 어쩜 이리도 기억을 엿바꿔 먹을수가

다 있는거지.

믿을수 없는 기억력의 원인은 아마도.

 

인적이 드물어 왕래가 사라진 길처럼 흐려지다가

구조조정 과정에서 삭제되었나부다.

 

뭣도 모르고 멋있어 보이던 고 3 옵빠에

대한 맹목 추종으로 댕기건 룸비니 였으니.ㅋㅋ

제 정신 차리고 풋사랑도 사그라들어.

대각사는 영영 기억속에서 아웃되었으니

불심은 불발이었던 것.

 

삼십여년 만에 만난 절집에 들어가서

요리조리 살펴보곤 끄덕이다 돌아왔다.

단발머리 여고생이 요리로 저문으로

법당에 앉아서 토요일 한낮 솔바람에

졸고 있던 모습이 보인다.

 

그제서야 미당 서정주 샘의 특강을 들었던

기억도 올라오는데.

두루마기에 때가 좀 꼬질고질하셨고

얼굴 주름이 깊었던....말씀은 도통 아리송송.

 

큰 어른께서 단발머리 까까머리 아그덜에게

정성껏 말해주신것이 무엇이었을까.

 

내가 그 나이 되어보니 그저 머리통 야물어가라고

덕담을 자극정성으로 해주셨을거라는

생각이 든다. 나도 그러고 있듯이.

 

경회루 연못에 얼음이 알면 스케이트

지치던 기억도 났다.

나의 최초의 소개팅이었던 곳은

경복궁이었다. 만나자마자 짤렸던 기억이.

 

그 남자애는 지금 압구정동 유명한 성형외과 의사다.

 

귀밑머리 1샌티에 촌스런 미모인 내가 짤린게

지금와 생각하면 참 고맙다.

 

아니면 보톡스에 다리미질에 여념없이

다복회 계돈 붓느라 정신 없겠지. ㅋㅋ

 

나, 참 잘살고 있구나.

두루두루 고마워서 어쩌나.!!!!

 

새해 번개함 치자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1 가슴을 뚫고 간 한 마디 [4] 지혜자유용기 2009.01.04 1574
170 엉뚱상상 새해인사 꼬리달리기~~~ [9] 약초궁주 2009.01.02 1860
169 사랑하는 샘. 새해에도 행복하소서 [1] 익모초 2009.01.02 1570
168 선생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2009.01.02 1395
167 ^^* 선생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용~ [2] 지혜자유용기 2008.12.31 1884
166 2주간의 휴가가 끝나갑니다 [2] 은수 2008.12.31 1768
165 두루두루 행복하시고 건강하세요. [2] 생강 2008.12.31 1443
164 한 해를 보내며.. [2] 김연 2008.12.31 2193
163 선생님, 올해도 부디 건강해 주세요. ^^ [2] 박지영 2008.12.31 1440
162 영육(靈肉)에 피가 흐를때ㅜㅜㅜ [1] 약초궁주 2008.12.31 2034
161 [re]니 몸이 아픈데 생겨나지도 않은 아이 걱정은....., [3] 랄라 2008.12.31 1891
160 [Re] 꼬리 잇는 꼬리글-두려움 없는 삶 [3] 보아 2008.12.31 1646
» 두루두루 고마워서 어쩌나. [3] 약초궁주 2008.12.30 1874
158 쌤, 난소에 혹이.. [3] 김연 2008.12.28 1949
157 넘 올만에... [4] file 초록호수 2008.12.27 2272
156 바다로 가는 강물, 도종환님. 약초궁주 2008.12.26 1444
155 제 조카입니다 [2] file 은수 2008.12.26 2116
154 와 ^^ 귀엽다~~(은수씨 보세용) [2] file 이명옥 2008.12.26 1881
153 즐거운 성탄절 되세요! [2] 계수나무 2008.12.24 2171
152 저를 구해내소서..성탄에 약초궁주 2008.12.24 1844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