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aa586f70698924dea235ebf53f68a6f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백세인생은, 효심총량불변의 법칙을 깨트릴 것이다.


                                                  노인전문가 80대 고광애 선배님의 칼럼


80언저리를 살다 보니, 한 세대가 스러져 가는 풍경을 보고 있다. 근년에 들어 93세 어머니가 가시는 건 자연의 순리려니 했었다. 뒤 이어 2살 아래 남동생이 가나 했더니, 순하디 순한 언니가 죽을 때는 어이 그리 암팡지게 칼로 무 짜르듯이 세상과 등지는 모습도 봐야 했다. 그 어간에 한 세트처럼 지내던 친구 셋이 나만 남겨두고 앞서거니 뒤서거니 가 버렸다. 망연자실하고 있는 사이, 남편마저 지난 4, 마치 급행열차를 타고 떠나 가듯이 가 버렸다. 에미가 이러한 형편이니, 옆에 사는 딸이 전에 없이, 홀로 사는 에미를 이리 저리 보살펴 주고 있다. 근데 나의 DNA나 내 건강상태나 뭐를 보더라도, 내가 아무래도 100세 장수인들중 한 명으로 뽑힌 것 같은 찐한 예감이 온다.

 

~~~~

근데 말이다, 사람이 100살이 넘도록 오래 살게 됀 걸 마냥 좋아하고만 있어도 될려나?

더구나 나 같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웃세대와 동년배들이 떠나간 자리에 나 홀로 뽑혀서(?) 100살을 사는게 과연 좋아만 할 일일까

 

중고교시절 배웠던질량불변의 법칙은 비단 물질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다. 세상 만사 어디에나 질량불변의 법칙은 통한다. 목숨줄도 질량이 다 채워지면, 세상 어떤 명의도 속수 무책이었다. 그러구 보니, 인간목숨이란 일생에 쓸 질량을 채우고 나면, 끝이 나기 마련인가 보다. 그러구 보니, 행복도, 의무도, 효도? 아니 부모돌보기에도 총량이 있어서 그 질량을 다 채우고 나면 ,끝을 내려고 한다.


사실, 거칠고 야박스레 계산을 해 봐도 우리네 부모들은 자식들을 한 20여년, 키워 왔다. 하지만,100살을 살게 된 우리네 부모들은 100세 말년엔 3,40년을 자식들로부터 소위 효도혹은 돌봄을 받게 될 것이다. 그리고 나서도 목숨줄은 남아 있을 것이다. 100세 부모를 돌보는 자식들도 늙을텐데, 한 평생 쓸수 있는 효심 총량이 다 해 가고 있을텐데, `````````


 유사이래 첫번째로 100세시대를 맞는 우리는 인간관계 특히 자식간의 관계를 새로 배우고 정비해야 하는 것이 제1순위로 할 일이다.“효심이니 효도니 하는 단어가 자연히 死語화 될 조짐이 보인다. 효심 혹은 효도는 윤리나 휴메니즘문제로 돌려야 하쟎을까.


내 딸의 효심총량이 소진돼어 지치게 될까 봐 나는 100살을 사는게 걱정스럽다. 자식들 효심의 총량이 고갈돼서 힘들지 않게 해 주는 것이 100세 부모들의 할 일이다. 이게 바로 부모들이 자식들에게 해 줄역 효도.

진짜 걱정꾼들이 가장 철저한 일꾼이고 사려깊은 벗이란다. 걱정도 팔자라서 하는 걱정이 아니라는 얘기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18 2/29--3/4 휴진 3/5출근합니다~~ 약초궁주 2024.02.23 3
2917 연휴, 영화 한편 플랜75 보고 놀란점 [3] file 약초궁주 2024.02.13 34
2916 목요일부터 휴진 담주 13일 출근합니다,~~~ 약초궁주 2024.02.07 28
2915 어여쁜 봄아 잰 걸음으로 우리 곁에 오니라~~ [2] file 약초궁주 2024.01.31 37
2914 어제는 대통령의 염장이- 유재철교수님의 강의를 듣고 왔어요~~ [1] 약초궁주 2024.01.23 42
2913 부모님들이 죽음 공부까지 시켜 주신다. [1] 약초궁주 2024.01.23 42
2912 커피와 헤어질 결심ㅎㅎ file 약초궁주 2024.01.18 53
2911 새해에 우리 모두 더 나은 삶, 더 좋은 인간이 됩시다 [3] file 약초궁주 2023.12.30 72
2910 노브라가 가슴이 쳐진다고? 프랑스 연구결과 [1] 약초궁주 2023.12.27 44
2909 처지 바꿔 생각해 보자-신영복 샘 약초궁주 2023.12.27 33
2908 4번째 동방박사, 예수 찾아가지 못했지만~~ 약초궁주 2023.12.22 33
2907 메리 성탄 ~~~ file 약초궁주 2023.12.21 42
2906 모든 이들 곁에~~ 김해자 (놀러오고 싶은 한의원) [1] 약초궁주 2023.12.20 36
2905 코로나 이어 미코플라즈마 감염(폐렴) 주의하려면~~ [1] 약초궁주 2023.12.12 36
2904 어떤 유서VS 베토벤의 유서 [1] 약초궁주 2023.12.07 36
2903 제 명에 못살다 갑니다.ㅋㅋ [1] file 약초궁주 2023.11.16 93
» 백세인생은, 효심총량불변의 법칙을 깨트릴 것이다. (한국일보) 약초궁주 2023.11.15 505
2901 어머니와 아들 (판화가 시인인 땅이 아빠) 약초궁주 2023.11.10 55
2900 결혼 생활의 외로움 --에리카 종 [1] 약초궁주 2023.11.01 78
2899 빈대 탐구생활~~ [1] 약초궁주 2023.10.27 64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