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2/25ac150166d1c1b79cef64f80f51bc28.jpg
  logo    
먹고! 읽고! 걷고!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마포 강가에서 자란 나는

비...물...강...호수.가 늘땡긴다.


수가 있어서 숨쉬는 나무사주 라서

그러려니 짐작한다.


겨울에도 눈이 아주 부족했고

봄비라고 해야 ..질금거리는 병아리 오줌같았다.


여름..장마라는데..마른장마? 형용모순인

비;없는..날씨만 후덥지근하게 6월 7월이 지나갔다.


지난주 본격적으로 세찬 비가 이틀정도 왔다.

일요일도 비는 내렸고...

이때 아니면 언제 물구경을 갈쏘냐.


북한산 계곡은 폭우로 입산금지가 될게

뻔했다.  그래서 간곳이 진관사.

계곡입구만 잠깐 이라도 걷는것이 기뻤다.

간만에 흘러내려가는 계곡 물소리에

마음과 머리가 씻겨 내려가는것 같다.


진관계곡.jpeg


이유비옷물구경.jpe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80 유부먹어치우기 [4] update 은수 2022.11.26 10
1379 나는 꽃을 주었지만 그대가~~ 약초궁주 2022.11.19 26
1378 커피믹스 중독 환자분과 소설가 발자크~~~ [1] 약초궁주 2022.11.16 27
1377 미안 죄송 사과하기가 그렇게 싫은가? [1] 약초궁주 2022.11.04 44
1376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모를때~~~ [1] 약초궁주 2022.10.25 78
1375 진짜 주먹이 나서고야 스토킹이 끝났다. [2] 약초궁주 2022.10.04 61
1374 스토킹하는 넘-법은 멀고 주먹이 해결해줬다? 2 [4] 약초궁주 2022.09.29 51
1373 신당역 범죄와 잘못된 망상집착 [5] 약초궁주 2022.09.29 49
1372 여름 호박잎 고구마줄기 오이지와 슬슬 작별할때 [5] file 약초궁주 2022.09.22 55
1371 도봉산포대능선-지팡이와 도시락의 힘으로 [5] file 약초궁주 2022.09.15 197
1370 태풍 지나고 안식 추석 되시길.~~ [1] 약초궁주 2022.09.08 50
1369 우영우의 마지막 답! (우리모두 그렇다) [1] 약초궁주 2022.08.25 80
1368 살아야겠다.....폭우속 의인들께 고마움을~ [1] 약초궁주 2022.08.10 89
1367 여름휴가안내 [1] yakchobat 2022.08.10 42
1366 미국의 미친 연방대법원 판결- 임신중단권 폐지됐다. 약초궁주 2022.07.29 58
1365 돌팔이 그렇다더라 낚이지 마세요 ㅎㅎ 약초궁주 2022.07.27 60
1364 한의원 퇴근은 5시 30분!!!!! 약초궁주 2022.07.26 57
1363 미움으로 괴로울때는 내 감정을 돌보란 신호! [2] 약초궁주 2022.07.14 81
1362 선생님~ 울산에 사는 홍이수경이예요. [2] 홍이 2022.07.11 51
1361 헤어질 결심을 굳이 영화로 봐야하나? [2] 약초궁주 2022.07.06 79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