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859db41b25117105770fa366ce47785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대학 동기 여럿이 모인 메신저 창에서 약속을 잡는다. 한 녀석이 말한다. “난 상황 봐서 되면 갈게.” 아주 옅은 분노가 치민다. 온다는 거야, 안 온다는 거야? 이런 사례가 또 있는지 주변에 물어봤더니 한 후배가 “다섯명 이상 모이면 한 명은 꼭 그런다. 그건 그 집단의 약속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울분을 토했다. 또 다른 후배는 “그런 사람은 결국 다른 약속 생기면 잡겠다는 것”이라며 “그런 사람과는 약속을 안 잡는 게 상책”이라고 말한다. “5분 늦는다고 말해놓고 15분 늦는 사람”, “주말 약속 잡아놓고 당일에 취소하는 사람”, “단체 창에 공지로 올렸는데 꼭 다시 물어보는 사람” 등이 비슷한 부류에 속한다. 화는 나는데 화를 낼 수는 없는 이런 ‘마이크로 짜증’ 나는 상황이 세상에 참 많다.

처음엔 나와 내 주변 사람들만 유별나게 까칠한 줄 알았는데, 취재를 시작하자마자 수백 건의 제보가 모였다. 사례가 쌓이다 보니 겹치는 것들이 있어서 범주를 나누기 시작했는데, 그중에서 위생에 무심한 사람들 때문에 짜증이 난다는 경우가 가장 많았다. “립스틱이나 립밤을 빌려줬더니 입술에 대고 바로 눌러 쓰는 사람”, “먹던 군만두를 한입 베어 물고 공용 접시에 침이 닿도록 다시 내려놓는 사람”, “화장실에서 용무를 마치고 세면대를 그냥 지나쳐서 나가는 사람” 등이 이 영역에 속한다. 이 영역에 속한 ‘짜증’ 중 최고는 “단무지 한입 먹고 식초 뿌린 단무지 그릇에 다시 놓는 사람”이다. 제발 침이 묻은 단무지는 개인 접시에 놓아 주길 바란다. 립스틱이나 립밤은 면봉으로, 면봉이 없으면 양해를 구하고 손가락으로 발라주길 바란다. 특히 “립스틱 바른 입술에 립밤을 대고 바르면 립밤 끝이 시뻘게지는데, 정말 싫다”고 한다.


먹는 거 때문에 짜증이 나는 경우도 의외로 많았다. 한 후배는 “남자친구가 냉채 족발을 시켜놓고 자기는 해파리가 맛있다며 다 골라 먹었다”라며 “냉채족발은 해파리가 핵심”이라고 화를 냈다. 비슷한 예로 “치킨을 시켜놓고 닭가슴살은 퍽퍽해서 못 먹겠다며 다리와 날개만 먹는 사람”, “족발 먹을 때 살코기는 싫다며 야들야들 껍질만 골라 먹는 사람”, “피자 먹을 때 테두리를 버리는 사람. 그러나 치즈 크러스트 피자는 테두리만 먹는 사람”이 있었다. 편


-------중략~~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pecialsection/esc_section/896861.html#csidx88c664597465ef29347fca2e815d1f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48 Corey Seang new uxehum 2019.06.26 1
2647 7월 1일 춘천기차여행팀 모집...ㅎㅎ [4] 약초궁주 2019.06.13 74
2646 청계천 박물관...교복 ㅋㅋ [3] file 약초궁주 2019.06.11 35
2645 수욜...오후 진료 (아침에 농협대학교 강의) 약초궁주 2019.06.11 18
» 짜증유발자..너도? 나도? (한겨레 칼럼중) [1] 약초궁주 2019.06.07 32
2643 자아 찾는 여성이 곧 여신..최인숙, 샤먼 가이아.(뉴시스펌) 약초궁주 2019.06.07 22
2642 닮고 싶은 무의 죽음--아파도 미안하지..책 중에서. [1] 약초궁주 2019.06.05 35
2641 8살 조카는 첨이라서요 ㅠ.ㅠ [2] 제이 2019.06.04 36
2640 아이스크림을 몰래 사먹고 ~~ㅎㅎ [1] 약초궁주 2019.06.04 36
2639 속세에서 찌드네요~ [2] 제이 2019.05.30 36
2638 화장실에서 화가 날때~~~ [3] file 약초궁주 2019.05.23 64
2637 선생님 쓰시는곳에제가 범접했네요 [1] 따짐 2019.05.18 51
2636 또 턱이 털어질라나? ㅋㅋㅋ [2] file 약초궁주 2019.05.15 71
2635 쌤~~간만에 왔어요~~ [2] 제이 2019.05.08 62
2634 국수가 먹고싶다...고요 [4] 약초궁주 2019.05.08 73
2633 이유명호 원장님께. [2] 미키맘 2019.05.04 74
2632 늦봄 속 초봄 [1] file 신선한새 2019.05.02 65
2631 독거와 고독사에 대처하는 나의 자세~~~(기특아..) [1] 약초궁주 2019.05.01 62
2630 내 마음 속 친정 [3] file 기특기특 2019.05.01 64
2629 연달래 꽃잎에 마음은 풀어지고... [3] file 약초궁주 2019.04.26 65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