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2/11e8c7ca2a9f129a22fcea8cb97b5700.jpg
  logo    
먹고! 읽고! 걷고!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사람이 할 짓이 아니다.


우리는 주진우 기자가

십년동안 불의에 굴하지 않고

위협과 싸우며 재판만 수십차례 받으며

사회 정의를 위해 사건을 추적한걸 알고 있다.


아무나 가능한 일이 아니다.

 주기자의 선의와 용기에 우리사회는 빚을 졌다.

존경하고 고맙다. 


지금의 촛불혁명과 적폐청산 ....

앞으로도 이어지는데

그가 할일이 아주 많다.


그러나 

요즘 쏟아지는 비난에 심적으로도 아파서

너무 힘들어 한다.


차마 말 못하는 것들 후벼파지 말고

기다려 주자.  믿기로 했으면 믿어주자.


자. 인간 평가

총량의 법칙으로 해야 하는 이유다.


칭찬도 관두고 욕만 하지 말아 달라는게

주기자의 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45 강화읍내 맛집- 신아리랑 젖국갈비 [3] file 약초궁주 2009.11.17 3758
1144 윤창중사건, 국민행복시대의 숙제 (오한숙희기고) [1] 약초궁주 2013.05.14 3729
1143 에미야. 밥상 차려라(작은숲 김선경) [2] file yakchobat 2008.10.22 3376
1142 봉은사 판전 글씨 [1] file yakchobat 2008.10.29 3366
1141 평생 남자랑 다섯 번밖에 못 자봤어요-고양이 팬 여인. yakchobat 2008.10.14 3346
1140 [re] 봉은사 판전 글씨 [1] 최종범 2008.11.03 3334
1139 고추에 숨겨진 깊은 뜻 (안읽으면 지만 손해쥬) file yakchobat 2008.10.29 3290
1138 제주올레 비박여인들과 오리발 회 yakchobat 2008.10.17 3280
1137 오징어 앤드 두부 초밥 file yakchobat 2008.10.15 3229
1136 김성동의 천자문-글씨연습하며 점치는 책 [2] file 약초궁주 2008.10.30 3209
1135 강화올레 2코스 <고려산에서 망월돈대까지> [4] 약초궁주 2009.07.03 3200
1134 엄마. 나 학교 가기 싫어~~잉 yakchobat 2008.10.21 3149
1133 고양녀 취향도 가지가지 yakchobat 2008.10.19 3101
1132 강화올레 - 1탄 - 봉천산등반 file 초록호수 2009.06.04 3100
1131 강화올레 수로를 걸어서 바다를 만나다.<하점교-창후리포구> [3] file 약초궁주 2008.12.09 3100
1130 올해부터. 독서일기 시작하려고. [1] 약초궁주 2009.01.06 3089
1129 피부1- 저녁에 어떻게 세수하고 크림 바를까?(환자분덜 필독) [8] 약초궁주 2009.03.27 3062
1128 고양이야~~여기 생선이...(교장샘칼럼) yakchobat 2008.10.10 3058
1127 꽃피는자궁 [1] file yakchobat 2008.10.07 3056
1126 지 과거를 고백해도 될랑가요(가짜 촌년) [1] yakchobat 2008.10.21 3055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