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859db41b25117105770fa366ce47785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맞는 신발을 신고

2017.03.07 10:42

랄라 조회 수:177

아는데 보이는데 미룬다!!

아니길 바라는 마음으로!

아이가 점점 팔자로 걷고 쩍벌남이 되어간다. 언젠가 샘께서 게시판에 다리를 쩍 벌리고 팔자로 앉는 남자분 사진을 올린 적이 있었다.

걸음걸이 팔자면 안된다는 말씀도 덧붙여서!

어 내 아들인데!
그때부터 공원에만 나가면 11자로 걸으라고 요구했다. 안된다!

나는 이미 알고 있었는데.
여전히 문제를 드러내고 해결책을 찾기보다는 덮고 아니기를 바라는 외면병에 걸려있다.

쌤께 닿고서야
외반형평발 족저염!
안다 선천적으로 미세한 뇌기능에 어려움이 있다는걸! 그건 아이를 다그치고 외면하라는 의미가 아니다. 좀더 세밀히 관찰하고 배려하고 도와주라는 의미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나는 언제쯤 이 지독한 자책과 죄의식에서 벗어나 아이를 기쁘게 도와주고 남들 시선 의식하지 않고 당당히 살아갈 수 있을까?

아이는 선생님께서 추천해주신 맞는 신발을 신고 편하게 등교한다. 맞지 않는 신발을 신고 닿는 면이 불편해서 발바닥 우묵한 부분이 터졌었는데 맞는 신발을 신고부터 진짜로 빠르게 그 부분이 아물었다. 마데카솔 바르지 않고 말이다.

가리지 말자!
가린다고 가려지는 것도 아닌데!
있는 그대로 드러내자 용기있게!
이렇게 좋은걸~~

이제 아이와 달려도 좋을 듯 싶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20 쌤 요가 시작했어요 [2] 랄라 2009.05.21 4210
2519 자기라면 그림 제목을 뭐라 붙였을까??? [7] file 약초궁주 2012.08.16 4014
2518 혼자 놀기 최고-점치기 [1] file yakchobat 2008.10.22 3568
2517 제주에서 만난 여자들-죽으려고 환장한 여자 [2] file yakchobat 2008.10.14 3471
2516 [펌] 물로만 샤워하기, 물로만 머리감기 한달째 1 2008.12.01 3276
2515 웰컴 투~~약초밭! [6] yakchobat 2008.10.10 3190
2514 환자들 점쳐주기-현주점. yakchobat 2008.10.22 3119
2513 나는 네가 그렇게 혼자인줄 정말 몰랐다. [3] file yakchobat 2008.10.19 2987
2512 새 홈피 축하 [1] 최종범 2008.10.11 2939
2511 날양파 먹기 (은수는 날양파가 싫사옵니다 ㅠㅠ") [2] 은수 2008.10.31 2862
2510 마리아 인형과 짚시인형 [1] file yakchobat 2008.10.28 2839
2509 위하수 [2] file 초록호수 2008.10.17 2769
2508 짝사랑 [1] 약초궁주 2008.11.07 2741
2507 [re] 밥먹고 이렇게 누우면 소 안된다~~ [1] 약초궁주 2010.02.10 2734
2506 [re] [펌] 물로만 샤워하기, 물로만 머리감기 한달째 2 [4] 2008.12.01 2734
2505 홈피에 새로 가입해야 함당 yakchobat 2008.11.13 2708
2504 인간답게 밥먹기 [5] 익모초 2008.10.25 2687
2503 잡지에... [5] 주렁주렁이룸 2008.10.26 2677
2502 아름다운 새집으로 이사를 오셨군요^^ [2] 숲^^ 2008.10.12 2677
2501 와~~~꽃밥 먹는 느낌...ㅎㅎ [1] 주렁주렁이룸 2008.10.12 2676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