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859db41b25117105770fa366ce47785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인간답게 밥먹기

2008.10.25 14:58

익모초 조회 수:2752 추천:431

 

 인간답게 밥먹고 싶다.

 인간답게... 밥을 음미하면서 고마워하면서 맛있게 즐겁게...

 먹을땐 개도 안건드린다는데...

 

 아이들과 시장을 보고 비를 맞으며

 서둘러 귀가했다.

 어깨가 뻐근하니 아프다...쌀이며 휴지며...

 배고프다고 아이들이 칭얼댄다.

 서둘러 생선한마리 굽고 상을 차린다.

 막 먹으려는데 둘째가 엎어져 반찬그릇하나를 엎는다.

 꾹 참고 앉으라고 하고는 서둘러 치운다.

 생선을 바르는데

 또 둘째가 이번에는 종지그릇을 깼다.

 한 5초간 화를 참았다.

 서둘러 깬 종지그릇을 찾아 치우는데

 이곳저곳 파편은 튀고 둘째는 뛴다.

 

 간신히 치우고 다시 생선을 발라 큰애 밥그릇에 넣는데

 둘째가 응가를 하며 운다.

 화장실로 안고 뛰는데 허리가 시큰하다.

 12kg를 번쩍 안는 버릇때문이다.

 화가 슬슬 치민다. 허리랑 어깨가 뻐근하고 나도 배고프다...

 

 아이를 씻기고 옷갈아입히고 다시 밥상에 앉는다.

 생선발라 반찬얹어가며 둘째를 조금 먹이는데

 첫째가 밥이랑 다른 반찬을 더 달란다.

 밥을 퍼오니 둘째가 응가 2탄을 날린다.

 다시 안고 씻기고 밥상에 와서

 둘째를 밥을 조금 먹였다.

 나도 막 먹으려는데 둘째가 입에 밥을 문 채로

 엎드려 잔다. 기저귀도 안차고...

 

  아이를 일으켜 물을 먹이고

  옷을 갈아입히고

  기저귀를 채워서 자리를 깔고 바닥에 눕혔다.

  잠시 한숨을 돌리는데

  밥맛은 저멀리 갔다.

  입맛이 없어 우유랑 빵하나 남은걸로 때웠다.

 

  나에게 우아한 식사, 아니 인간다운 식사는 몇년후 가능할것인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75 쌤 요가 시작했어요 [2] 랄라 2009.05.21 4277
2574 자기라면 그림 제목을 뭐라 붙였을까??? [7] file 약초궁주 2012.08.16 4080
2573 혼자 놀기 최고-점치기 [1] file yakchobat 2008.10.22 3640
2572 제주에서 만난 여자들-죽으려고 환장한 여자 [2] file yakchobat 2008.10.14 3567
2571 [펌] 물로만 샤워하기, 물로만 머리감기 한달째 1 2008.12.01 3391
2570 웰컴 투~~약초밭! [6] yakchobat 2008.10.10 3289
2569 환자들 점쳐주기-현주점. yakchobat 2008.10.22 3185
2568 나는 네가 그렇게 혼자인줄 정말 몰랐다. [3] file yakchobat 2008.10.19 3056
2567 새 홈피 축하 [1] 최종범 2008.10.11 3028
2566 날양파 먹기 (은수는 날양파가 싫사옵니다 ㅠㅠ") [2] 은수 2008.10.31 2933
2565 마리아 인형과 짚시인형 [1] file yakchobat 2008.10.28 2922
2564 위하수 [2] file 초록호수 2008.10.17 2842
2563 [re] [펌] 물로만 샤워하기, 물로만 머리감기 한달째 2 [4] 2008.12.01 2836
2562 [re] 밥먹고 이렇게 누우면 소 안된다~~ [1] 약초궁주 2010.02.10 2808
2561 짝사랑 [1] 약초궁주 2008.11.07 2805
2560 아름다운 새집으로 이사를 오셨군요^^ [2] 숲^^ 2008.10.12 2773
2559 홈피에 새로 가입해야 함당 yakchobat 2008.11.13 2771
2558 와~~~꽃밥 먹는 느낌...ㅎㅎ [1] 주렁주렁이룸 2008.10.12 2762
» 인간답게 밥먹기 [5] 익모초 2008.10.25 2752
2556 잡지에... [5] 주렁주렁이룸 2008.10.26 2746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