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859db41b25117105770fa366ce47785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어제는 못가쓰요.

2008.10.23 08:45

주렁주렁이룸 조회 수:2038 추천:263

딸래미가 담 날 학교에 가는지라 비오는 밤에 나가는 것은 자중하자 싶어서

집에 눌러 앉았네요. 못가는 맘 안타까움에 딸래미도 징징징...ㅡ.ㅡㆀ

우쩌거써여. 이 한 몸이야 훨훨 어디든 날아간다 하지만, 얼라의 현실을

밟고 일어서기가 어려운 엄마인걸요. 요즘엔 좀 노라줘야 하는데...

발산결핍이 될 것 가타요. 엉엉...요즘 독일어 공부 시작했는데, 젊은 애들

틈에서 느므 낑낑거리고 녹슨 기계가 덜그럭 거려서 절절 매고 있네요.

머리를 쥐어 뜯으며 몸도 근질근질한데...확~ 뭐 이릉거...있어줬으믄

좋았을 거인데요. 입술에 부스럼까지 난 딸램 얼굴 보믄서 밤비오는 길을

나서기엔...흑...

으아~ 비오는 밤이 못내 아쉬운 이룸의 주절거림이었씀돠~ㅜ.ㅜ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