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2/11e8c7ca2a9f129a22fcea8cb97b5700.jpg
  logo    
먹고! 읽고! 걷고!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1

비싼 화장품은 영양이 빵빵한가?

 

이걸 알려면 우선 피부의 성질을 알아야 한다.

표피는 20층의 각질층으로 이루어짐. 보호작용과 호흡을 주로하며 완전히 바뀌는데 한달 걸린다. 하루에 한 층씩 각질층이 떨어져 나간다고 생각하면 된다.

즉 표피는 흡수작용을 하는 입구가 아니라 노폐물을 내보내고 아주 소량의 산소호흡을 하는 출구다.

 

한편 진피는 풍부한 혈액공급으로 영양분 합성하고 저장하는 층이다.

여기 땀샘에서 수분이 촉촉하게 모낭에서 유분 공급이 이루어지면서

유수분 밸런스가 맞아야 좋은 피부다.

 

그래서들 지성은 지성대로 건성은 건성대로 화장품에 각별히 신경과 돈을 팡팡

쓰는데...과연 그럴까?

 

화장품은 기본적으로 피부에 아무 영향을 주지 않아야 허가가 난다.

피부 좋으라고 화장품을 바르면

총 피부에 맞닿은 부피의 0.1%만 표피에 아주 아주 미량만 흡수된다고 하네.

 

그럼 뭐야 도데체?

피부연고의 특징은 피부에 흡수시켜 약리작용이 일어나게 하기 위해

모공확장제가 들어간다.

내 얼굴의 귤껍질같은 모공은 여고생때 유행하던 모 제약사의 연고를

멋으로 발랐기 때문이다. 우리땐 다 그랬다. 기적의 약으로...바르기만 하면

촉촉해지고 매끈해지는 마법의 약. 몽땅 스테로이드 인걸. 발라서 피부가 부은걸

촉촉매끈으로 착각한거다.

 

우리들은 저녁에 세수를 깨끗이 하고 난뒤

나이트 크림을 정성껏 두툼하게 바른다. 주름살 지워지고 영양 듬뿍주라고.

아침에 일어나면 땅기지도 않고 그럴듯 하니. 매끈해서 화장품빨인줄 안다.

이거이 천만의 콩떡이고 착각이다.

 

실인즉슨. 영양크림 도포로 피부가 호흡을 못하고 부은 거다.

이렇게 바르고 덮어주면 피부의 모공과 한선은 약햐지고 제 기능을 못해서

유수분 조절과 분비가 아려워 진다.

비닐 하우스의 화초처럼 시들하니 생기를 잃는다.

좋은 피부, 타고나면 다행이지만.

안 좋은 피부도 어떻게든 달래보자.

 

 

그럼 밤에 어떻게 하고 잘까나. 고것이 문제로다.

 

@건조한 피부-세안후 로션 얇게 바르고 비벼주듯 맛사지해서 열감 약간.

땡기듯 하면 다시 로션 아주 얇게 바르고 두드려준다.

피부야 하루 종일 힘들었쟈? 톡 톡톡...두손으로 얼굴을 감싸서 허그해 주면.. 알아서 열심히 피로를 풀고 보답을 한다.

마무리는 유연화장수로 로션을 가볍게 정리해준다.

이유는? 건조해도 기름이 넘치면 스스로 밤사이 맞춤형 천연기름을 분비하지 않기 때문이다.

 

* 요걸 개기름이라고 부르는 건 잘못된 생각.

 

@보통피부는- 세안후 로션 한번. 맛사지. 유연화장수 정도면 아주 훌륭함.

 

@지성 피부- 세안 후 로션대신 유연화장수만 바르고 비벼주고 맛사지 해준다.

부모 탓이든 스트레스 때문이건 피지분비가 과잉인 것 자체는 치료가 필요하다. 우선은 피로를 풀어주고 화장품으로 피부호흡을 막아

붓게 만드는것부터 피하는게 옳다.

 

@화농성 발진 트러블피부 -지성피부와 마찬가지로 생각하고 화장품 덮어씌우기를

피해준다. 세안 방법을 전향적으로 바꿔보자.

로션은 지방막을 녹이는 용제다. 이것으로 우선 맛사지해주고 티슈 로 닦아낸다음. 비누 세수를 한다. (기름성분의 클린싱 필요없음)

손으로 비벼주고 이뻐해주는 맛사지. 그리고? 옳거니 유연화장수로

마무리~~피부를 뭘로 막으려 말고 숨쉬는 장독마냥 숨쉬게 나두자.

 

마지막으로 방안은 건조하지 않게 수건이나 물대접을...따뜻한 물 한잔도 마시고

푹 잡시다!

 

여드름 문제성피부 치료중인 분덜 에게는

 다음에 컨티뉴~~~ 팩하기. 집에서 만드는 화장품도 다음에 차차.

 

나도 이제부터 피부 신경쫌 쓰려고 공부중임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9 공주시 인문학 강의~~한옥마을 멋짐 [2] file 약초궁주 2019.05.21 28
1178 성행위중 스텔싱은 범죄라고요! [2] 약초궁주 2019.05.08 60
1177 그의 손 --정희성 시인 [1] 약초궁주 2019.05.03 54
1176 어떤 허락도 처발도 용인하지 않겠다.!!!(낙태죄) 약초궁주 2019.05.01 41
1175 서오릉....중학교때 소풍갔던 곳~~ [1] file 약초궁주 2019.04.23 65
1174 쇠고기가루볶음 응용 꿀팁^^ [1] file 약초궁주 2019.04.23 54
1173 누나가 좋아서.... [4] file 약초궁주 2019.04.18 73
1172 2019우아사봄벙개: 꽁치와 봄바람 휘날리며 [6] 랄라 2019.04.14 82
1171 비바람에 벚꽃은 떨어지더라도....좋구나. [3] file 약초궁주 2019.04.10 65
1170 언니의 동치미..고추3종세트 [2] file 약초궁주 2019.04.05 61
1169 익명의 사랑. 이연주 시~~~ 약초궁주 2019.04.03 38
1168 산길...재주가 걷는것 뿐이라. [1] file 약초궁주 2019.03.26 70
1167 매화가 폈다아~~ [3] file 약초궁주 2019.03.21 62
1166 국가인권위원회--낙태죄는 위헌이란 의견서 헌재에 제출! [2] 약초궁주 2019.03.18 37
1165 최후의 사랑법 (시인 이연주) [1] 약초궁주 2019.03.14 71
1164 여성 영화 3편~~더 와이프 캡틴마블 [1] 약초궁주 2019.03.12 67
1163 3.1절 타이베이 여행~맛 후기 [1] file 약초궁주 2019.03.09 62
1162 3.1 독립선언서 릴레이쓰기~~~ [1] file 약초궁주 2019.03.05 47
1161 자...북미..중국 베트남 대한민국 만세! (야 일본!!!) 약초궁주 2019.02.27 54
1160 <3,1절 연휴> 2 토욜 휴진안내~~~ file 약초궁주 2019.02.20 52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