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2/11e8c7ca2a9f129a22fcea8cb97b5700.jpg
  logo    
먹고! 읽고! 걷고!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봉은사 판전 글씨

2008.10.29 15:43

yakchobat 조회 수:3334 추천:486



 

부슬비 내리는 목요일 저녁

여연후원회를 마치고

봉은사 뜰을 거닐었다.

건축가 김원샘이 우리를 데리고 간곳은

판전.

경전 목판을 저장해두는 곳. 합천 해인사에만 있는것으로

알려졌는데..여태 모르고 살았다니.

 

난 봉은사가 조선시대는 임금의 절이었고

지금은 부자동네 부자절이라서 안간거다. 하여간 삐딱이다.

 

옛 인물 중에서 손가락으로 꼽아 끌리는 인물

고산자 김정호 선생을 비롯해서 추사글씨는 푹 빠지고 싶다.

 

어느날인가. 잡스런 공부와  책들과 이별하고

글씨만 쓰고 싶다고..십년쯤 푹 먹빛에 절여지고 싶다고

그런 순간이 있다.

 

추사 완당노인..71세 일과병중작이라고

판전옆에 적어놓은후

3개월 뒤에 돌아가셨다.

 

병중의 쇠약햐진 몸으로 안간힘을 다해

붓을 휘둘러 판전이라 쓴 마지막 작품인것이다.

 

후학들은 이 글씨를 일컬어

기름끼가 좌악 빠지고

기교 거품이 자삭된 오롯이 뜻만 남긴 글씨라 평한다.

동자체 라고 어린아이처럼 돌아갔다는 뜻으로 불린다.

 

 

처절한 고독과 아픔 속에서

자신을 이기고 경지를 넘어선 실존의 경계에 들어선 추사


절대고독과 아픔 속에서

경지를 얻어 글씨를 남겼다.

 

70 일과-열매 하나라는 뜻인지.

71 과라는 뜻인지는 나도 모른다.

곧이 병중임을 강조한것은 왜일까.

그 나이 되봐야 헤아릴수 있을런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15 강화읍내 맛집- 신아리랑 젖국갈비 [3] file 약초궁주 2009.11.17 3661
1114 에미야. 밥상 차려라(작은숲 김선경) [2] file yakchobat 2008.10.22 3342
» 봉은사 판전 글씨 [1] file yakchobat 2008.10.29 3334
1112 평생 남자랑 다섯 번밖에 못 자봤어요-고양이 팬 여인. yakchobat 2008.10.14 3305
1111 [re] 봉은사 판전 글씨 [1] 최종범 2008.11.03 3304
1110 고추에 숨겨진 깊은 뜻 (안읽으면 지만 손해쥬) file yakchobat 2008.10.29 3256
1109 제주올레 비박여인들과 오리발 회 yakchobat 2008.10.17 3221
1108 윤창중사건, 국민행복시대의 숙제 (오한숙희기고) [1] 약초궁주 2013.05.14 3204
1107 오징어 앤드 두부 초밥 file yakchobat 2008.10.15 3194
1106 강화올레 2코스 <고려산에서 망월돈대까지> [4] 약초궁주 2009.07.03 3165
1105 김성동의 천자문-글씨연습하며 점치는 책 [2] file 약초궁주 2008.10.30 3163
1104 엄마. 나 학교 가기 싫어~~잉 yakchobat 2008.10.21 3113
1103 강화올레 - 1탄 - 봉천산등반 file 초록호수 2009.06.04 3069
1102 고양녀 취향도 가지가지 yakchobat 2008.10.19 3065
1101 올해부터. 독서일기 시작하려고. [1] 약초궁주 2009.01.06 3057
1100 강화올레 수로를 걸어서 바다를 만나다.<하점교-창후리포구> [3] file 약초궁주 2008.12.09 3055
1099 피부1- 저녁에 어떻게 세수하고 크림 바를까?(환자분덜 필독) [8] 약초궁주 2009.03.27 3024
1098 지 과거를 고백해도 될랑가요(가짜 촌년) [1] yakchobat 2008.10.21 3022
1097 고양이야~~여기 생선이...(교장샘칼럼) yakchobat 2008.10.10 3020
1096 꽃피는자궁 [1] file yakchobat 2008.10.07 3017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