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3/10fe2f194872e83b48b8029f8aa5a0b3.jpg
  logo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차멀미가 병이 아니라구요?

 

남강 한의원 이유명호

 

오랜만에 가족 나들이를 할라치면 아이들의 차멀미에 가다가 세워서 토하고 배 아프다 머리 아프다 창문을 열어라....운전하는 아빠도 속이 상하고 놀러 가는 게 아니라 고생을 한 적이 있으시지요.

 

누구나 한번쯤 차멀미나 배멀미로 어지럽고 속이 메스꺼워져서 조금만 움직여도 곧 음식이 올라와 토할 듯 싶어진 경험이 있으실 겁니다.

 

또 토하고 나서도 계속 속이 뒤집어 지는 것이 멈추지 않아 하늘이 노래지는 바로 그것입니다.

 

직접 겪어 보지 않으면 도저히 상상이 안가는 괴로운 증상이 바로 멀미입니다.

 

어른도 물론 있지만 생각보다 많은 어린이가 멀미로 고생을 합니다.

 

그러나 어른들은 "나도 어릴 때 그랬어"하고 크면 괜찮아 진다고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엄마들은 병으로 생각하지 않지만 멀미 구역질도 분명히 병입니다.

 

이것은 귀속 평형조절 기능과 연관되어 있으며 차 타는 훈련이 덜 돼서 라고 들 합니다.

 

그러나 건강상의 문제가 있는 경우에 더 잘 나타납니다.

 

특히 소화 기능이 약하고 자주 체하는 어린이나 만성적으로 배가 아프다고 호소하는 어린이에게 많습니다.

 

또 냉한 음료수와 빙과류를 많이 먹어 위에 비 생리적 수분인 담음이 많이 생겨서 자주 속이 느글거리며 목에 가래가 그르릉 거리는 어린이에게 잘 일어납니다.

 

냉한 담음이 수독이 되어 흉쇄유돌근이 부으면 머리 쪽 순환에 영향을 주어 귀속의 액체에 수분 저류를 일으켜 차멀미를 하기도 합니다.

 

한편 내이뿐만 아니라 목의 첫 번째 경추의 횡돌기 근처에도 어지럼증의 센서가 있다고 합니다.

 

만약 어린이의 수면 자세가 나쁘거나 목을 비틀고 자는 경우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구요.

 

0번째 경추신경도 어지럼증에 영향을 주는데 자세가 나빠서 목이 기울어진 어린이에게 증상이 나타날 수 있지요.

 

또 10번 뇌신경인 미주신경이 위장과 직접 연관이 되어 있는데 두통과 같이 위장증상으로 소화불량과 함께 차멀미가 나타나는 경우도 아주 많습니다.

 

멀미가 습관적으로 나타나면 차를 타지 않더라도 두통, 눈의 피로, 조금만 먹어도 헛배가 부르며 구역질이 나기도 합니다.

 

이런 만성화된 증상은 장기적으로 뇌신경의 피로와 집중력 저하 기억력 감소로 이어지며 식습관마저도 나빠지게 됩니다.

 

그래서 비위가 약해서 편식을 한다든지 심지어 밥을 안 먹으려 해서 부모님의 애를 태우기도 합니다.

 

크면 나으려니 하시지 말고 빨리 고쳐 주어서 머리도 명석해지고 활기차게 생활할 수 있도록 돌봐주어야 하겠습니다. .

 

마른 도라지, 마른 생강, 묵은 귤껍질 등을 설탕은 넣지 말고 달여 먹이시면 효과가 있습니다.

 

생강차나 수정과를 따뜻하게 해서 조청을 넣고 먹이셔도 좋습니다.

 

엄지발가락과 둘째 발가락 사이 갈라진 부분의 행간혈을 눌러 주셔도 효과가 있구요.

 

차속 에서는 가운데 손가락 뿌리 의 가로금 중앙과 엄지와 검지손가락 사이 위쪽 움푹 파진 곳에 있는 합곡혈을 눌러 줍니다.

 

신기한 놀이 한가지! 아이와 함께 엎드려서 네발로 엉금엉금 걷는 동물놀이를 해보세요.

 

매일 15분씩 두 세 주만 놀다보면 어느 샌가 싹없어 집니다.

 

물론 위의 방법을 같이 하시며 빙과류와 음료수를 조심시키는 것은 기본입니다.

 

차멀미는 한방으로 잘 다스려 지는 병중의 하나입니다.

 

뇌신경의 순환을 돕고 소화기능을 북돋우면 느글거리는 담음은 저절로 어느 샌가 사라집니다.

 

귓바퀴를 잡아 당겨주면 뇌신경을 자극해서 머리도 개운해지고 멀미도 줄어 듭니다.

 

마지막으로 음식을 양쪽치아로 씹는 훈련이 필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차멀미가 병이 아니라구요? (어린이 꼭 고쳐줘야) yakchobat 2008.09.28 3238
1872 머릿속에도 물이 잇다 (뇌호흡과 골반운동) [1] yakchobat 2008.09.28 3441
1871 당뇨병 공부 합시다.(스위치가 켜지는 췌장) yakchobat 2008.09.28 2497
1870 어깨결림 근육통 yakchobat 2008.09.28 3033
1869 살에게 말을 걸어봐 (가정의 벗) yakchobat 2008.09.28 2646
1868 위의 말을 들어줘 (좋은엄마 1월) [1] yakchobat 2008.09.28 2769
1867 베게 이야기 yakchobat 2008.10.10 2837
1866 치유의 지혜는 나를 긍정하는것부터 [7] secret 지혜자유용기 2008.10.13 28
1865 월경불순과 다낭성 난포증 가진 분덜~~ yakchobat 2008.10.15 3568
1864 체중. 여드름,그리고 월경불순의 오묘한 삼각관계 yakchobat 2008.10.15 3295
1863 쉴때 입술에 물집이 잡히는 건 왜 그런지요? [2] 서현숙 2008.10.16 2679
1862 천대 받는 발? 그러나 소중해. yakchobat 2008.10.22 2782
1861 변 색이.... 인연 2008.10.22 2411
1860 안짱 발이 자라면~~ file yakchobat 2008.10.22 2578
1859 브래지어 엑소더스 (한겨레 이유진 기자) [3] yakchobat 2008.10.22 2818
1858 저 셤관 시작도 못했어요...^^;; yakchobat 2008.10.23 2370
1857 자궁내막증과 월경통 총정리 (원고) yakchobat 2008.10.23 3079
1856 자궁근종 난소낭종의 한방 에너지 치료 (원고) yakchobat 2008.10.23 3280
1855 샘.. 저 증상 추가로.. [1] file 이스메네 2008.10.25 2210
1854 난소에 기형종이....울컥 [2] 진영 2008.10.26 3736

side_menu_title

  • 치유의지혜나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