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3/2028b7d493144087b4536a4df13018b7.jpg
  logo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어머니의 아랫배를 내려다 보다

                                시인 이승하


음모를 본 적이 없었다 한때는 풍성했을까

지금은 듬성듬성 흰색과 갈색도 섞여 있는 음모

(중략....)

며느리도 간호사도 인상 찌푸리게 하는

기저귀 가는 일과 사타구니 닦는 일

내 몸이 언젠가 저 구멍에서 나왔다니


알몸을 본 적이 없었다

젓가슴 크기를유두 색깔을 알 도리 없었다

(중략....)

체중 줄이지 못해 늘 힘겨워했던 당신의 몸

30년 장사하는 동안

체중을 지탱했던 튼실한 두다리

젓가락이 되어있다


(중략...)

내 치부를 드러낸 것보다 부끄러워

입안은 마른 염전이 되고

시선은 숨을 곳 찾아 자구 달아난다


곶감 같은 저 아랫배

언젠가는 홍시 같았을까

어머니도 아버지 한테 이 말을 했을까

-이리 와서 이 배 좀 만져봐요

태동이 대단한 걸 보니 사내앤가 봐요


저 아랫배 그 언젠가

내 아버지를 달뜨게 했을 것이다

무덤처럼 솟아 올랐을 것이다

아랫배 속에서 나 한때 웅크리고 있었겠지만

모레면 배부를 일 다신 없을 세상으로

어머니 저 몸을 불태워 보내드려야 한다


~~~~류근 시인과 진혜원 검사가 엮은 시집


당신에게 시가 있다면 

당신은 혼자가 아닙니다. 를 읽고 있다.


그중에 확 마음을 끄는, 고개 끄덕이게 하는 

이 시를 베껴 올린다.


내 엄마의 젓가락 같던 다리와 (내 다리도 마친가지)

기저귀 갈던 시절을 생각하며 

눈시울이 뜨거워 진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29 두통 목뻣뻣 어깨결림에 이렇게 맛사지를~해보세요 [2] file 약초궁주 2021.08.04 100
2128 위 소장 대장이 여름에 냉해지고 있어요~~~ 약초궁주 2021.07.27 180
» 어머니의 아랫배를 내려다 보다 (시인 이승하) 약초궁주 2021.07.21 74
2126 폭염에 살아 견디고 버팁시다.~~ [2] 약초궁주 2021.07.16 113
2125 여름휴가는 8월 16..18/ 19 목요일 출근할 예정입니다. 약초궁주 2021.07.07 76
2124 빵은 다이어트의 적, 쌈빵으로 드시면 다이어트 훌륭~~ file 약초궁주 2021.06.30 98
2123 불면증에...아침 햇살로 생체시계를 맞춰야!!!! 약초궁주 2021.06.29 73
2122 아버지가 해주는 밥 먹는 딸 사연 ㅎㅎ 약초궁주 2021.06.16 86
2121 걸으면 낫는다...뇌의 활약 덕분에!!!! 약초궁주 2021.06.11 687
2120 독거시대..혼밥..혼술..혼놀에 대한 마음의 자세 ㅎㅎ 약초궁주 2021.06.04 662
2119 일어섰으니 이제 잘 걸어야겠지요? ㅎㅎ 약초궁주 2021.06.01 216
2118 2돐이 되가는데 걷기 대신 자꾸 기어요 ㅜㅜ [1] 약초궁주 2021.05.27 73
2117 부모님 백신 접종 다 하고 계시지요? [1] 약초궁주 2021.05.27 83
2116 코로나사망자 중 60세 이상 95.2%! (어른들 접종 이유) [1] 약초궁주 2021.05.11 91
2115 5.18 화요일 휴진안내 (죄송 미안 고맙^^) [3] 약초궁주 2021.05.11 77
2114 얼굴 붓고 손발 뻑뻑할때...음식 먹는 지혜~~(소금줄이기) 약초궁주 2021.05.07 113
2113 피임약...비행기타고 미국..아스트라백신 접종 어떤걸로 하실까요 ㅎㅎ 약초궁주 2021.04.29 123
2112 그럼 AZ(아스트라제네카) 혈전부작용은 얼마나? 약초궁주 2021.04.29 106
2111 혈전증은 우선 무엇인가 알아봅시다. (필독) 약초궁주 2021.04.29 105
2110 계속중,,,,어머니와 딸의 상처 이해하기~~~ 약초궁주 2021.04.27 110

side_menu_title

  • 치유의지혜나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