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3/10fe2f194872e83b48b8029f8aa5a0b3.jpg
  logo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눈물과 말을 가져

2018.07.26 14:30

두둠칫2 조회 수:31

DDhf6Z5.jpg

 

연가

잠든 솔숲에 머문 달빛처럼이나

슬픔이 갈앉아 평화로 미소되게 하소서

 

깍아 세운 돌기둥에

비스듬히 기운 연지빛 노을의

그와 같은 그리움일지라도

오히려 말 없는 당신과 나의 사랑이게 하소서

 

본시 슬픔과 가난은 우리의 것이었습니다

 

짙푸른 수심일수록

더욱 연연히 붉은 산호의 마음을

꽃밭처럼 가꾸게 하소서

 

눈물과 말을 가져

내 마음을 당신께 알리려던 때는

아직도 그리움이 덜했었다 생각합니다

 

지금은 그저

돌과 같은 침묵만이

나의 전부이오니

 

잊음과 단잠 속에 홀로 감미로운

묘지의 큰 나무를 닮아

앞으론 묵도와 축원에 넘쳐

깊이 속으로만 넘쳐나게 하소서

사랑하는 이여

side_menu_title

  • 치유의지혜나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