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3/2028b7d493144087b4536a4df13018b7.jpg
  logo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가을빛이 깊은 날, 용산역에서 아침 일찍 중앙선을 타고 ‘덕소 읍민회관’에 특강을 하러 갔다.
<팔당 생명살림 생협> 주최로 갱년기 여성건강이 주제.
이미 내 책들을 비치해놓고 많이들 읽고 와서 분위기는 훈훈했다. 해맑은 조합원들을 보니 친정 동기들을 만난 듯 반갑고 예쁘다. 사람들이 하남, 팔당 등 멀리서 아침부터 나오는 중이니 한 십여 분 가량 기다리는 동안 은은한 인디언 영상이 흘러나오고, 최연임 상무님이 아래의 시를 낭독했다.

어머니 란 시~~~


갑자기 눈물을 흘리며 목이 메는 낭독자.
큰일이다. 눈물이 많아서 심지어 코미디를 보다가도 우는 내 별명은 ‘병아리 오줌’ 시 낭독이 끝나고 마이크는 나에게 넘어왔는데… 덩달아 줄줄 울고 있는 강사라니 참!
‘집에서 TV보다 울면 아이들한테 벌금 500원씩 내요’ 라는 웃기는 변명으로 강의를 했다.


이건 약과다. 눈물이 샘솟듯 퐁퐁 흘러나와 주체 할 수 없었던 경험은 뉴욕 ‘브루클린 뮤지엄’ 에서였다. Judy Chicago(쥬디 시카고)의 작품이 홀 하나에 가득 차려져 있었다. 상상보다 놀라웠다. 가운데 푸른 바닥에는 고대 역사부터 기억해야할 여성 성인 999명의 이름이 새겨져 있었고, 세 면에는 버지니아 울프, 에밀리 디킨슨, 조지아 오키프 등 여성 39명의 성기를 형상화한 작품이 세팅되어 있었다.


버자이너, 클리토리스를 그려서 도자기 접시로 구워 금실, 은실로 정교하게 수를 놓은 테이블보 위에 올려 차려낸 디너 테이블. 많은 여성들이 같이 모여 공동 작업으로 레이스를 뜨고 바느질을 했단다. 출산으로 목숨을 잃는 여성을 구하기 위해 피임운동을 하다가 음란죄로 몰려 이혼과 투옥 당한 ‘마가릿 생어’, 투표권을 쟁취하기 위해 목숨을 건 ‘수잔 비 앤서니’의 식탁도 있었다. 하나하나를 감탄하며 들여다보다가 갑자기 한 작품 앞에서 울컥하고 목이 메며 와들와들 떨리기 시작했다. 이윽고 눈물, 콧물을 펑펑 흘리며 흐린 눈으로 설명을 읽어보니 흑인노예 출신으로 인종, 성차별과 싸워 목사가 된 여성 ‘Sojourner Truth(소저너 트루스)’ 테이블이었다.


“에이 언니 넘 감정이 풍부하구나” 안내해주던 후배의 말.
“흑흑 나도 몰라 왜 이렇게 울음이 나는지. 잉잉” 코 팽팽 훌쩍.


여기 있는 서양언니들하고 나하곤 아무 관계가 없는데 조상의 DNA에 저장되어 내려온 빙의현상이었을까. 주책도 가지가지다.


나는 앞으로 이 칼럼을 통해 엄마라 불리는 여자의 몸과 헌신, 고통, 사랑 등 절절하고 애틋한 시로 차마 다 표현할 수 없는 것들을 말하려 한다.


귀 쫑긋 해주시면 땡큐~^^



ⓒ 이유명호 원장의 애무하면 낫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여름휴가안내 yakchobat 2022.08.10 9
» 울면서 시작한 강의 ~~‘The Dinner Party’ (한의약융합연구정보쎈터 칼럼) [2] 약초궁주 2015.10.23 49635
2175 역류성 식도염, 명치통증을 예방하는 눕는 자세 [1] 약초궁주 2010.02.11 10983
2174 질염치료, 이렇게 해보세요. [1] 약초궁주 2008.11.13 6104
2173 유방암.갑상선암 초음파 검진-언니네의원 추천~~ [2] file 약초궁주 2015.11.17 5016
2172 자궁수난사. 애무가 약입니다.-한겨레기사 yakchobat 2010.01.15 4440
2171 자궁경부 이형성증..공부합시다. [1] file 약초궁주 2009.06.16 4305
2170 심한 생리통 [1] 김명심 2009.04.03 4262
2169 질염에 관한 솔직 토크 1 (꽃피는 자궁 중에서) 약초궁주 2008.11.13 4165
2168 난소에 기형종이....울컥 [2] 진영 2008.10.26 4145
2167 자궁과 난소의 한방치료와 몸조리 yakchobat 2010.01.15 4041
2166 머릿속에도 물이 잇다 (뇌호흡과 골반운동) [1] yakchobat 2008.09.28 3925
2165 월경불순과 다낭성 난포증 가진 분덜~~ yakchobat 2008.10.15 3824
2164 차멀미가 병이 아니라구요? (어린이 꼭 고쳐줘야) yakchobat 2008.09.28 3768
2163 탈모, 두피혈액순환에 신경좀 써줍시다. 약초궁주 2010.02.03 3765
2162 자궁근종과 임신에 대하여(원고) yakchobat 2010.01.15 3531
2161 임신초기 아랫배 느낌.. [2] 지튼튼 2012.04.29 3514
2160 자궁근종 난소낭종의 한방 에너지 치료 (원고) yakchobat 2008.10.23 3513
2159 '좋은'사람으로 살려면 아침밥을 먹어라 [1] yakchobat 2010.01.15 3497
2158 체중. 여드름,그리고 월경불순의 오묘한 삼각관계 yakchobat 2008.10.15 3493
2157 난관염에 대하여 [1] 박수진 2010.10.28 3479

side_menu_title

  • 치유의지혜나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