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2/25ac150166d1c1b79cef64f80f51bc28.jpg
  logo    
먹고! 읽고! 걷고!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새벽 일찍 눈이 떠졌다.

간만에 냄비밥을 올려놓고

오디오 북을 켰다.


그리고는 이불 가운데를 십자로

꿰매기 시작했다.

비오고 선선하여 창문도 열고.

밥물이 끓어 넘치지 않게 수저로 뒤섞고

누릉지 먹기위해 약불로 오래 뜸을 들였다.


바쁘게 설치지 않는 느긋한 시간.

느릿느릿 할일을 하면서

책 읽어주는 소리를 듣는다.

...복되도다.


일기장에 귀에 폭 박히는 문장을

적어둔다. 


------용서하지 않는 이들은 고독을 견디기 힘들다.

고요한 순간마다 과거의 고통을 다시 찾아갈 기회를 얻기 때문이다.

용서는 죄책감을 씻어주고 내려놓게 함으로써

우리가 '밤중의 옥수수' 처럼 성장 하도록 돕는다.


고독 고요 고통...고자 돌림낱말을 음미하고

용서..한자로 쓰기도 예쁜 글자.


그리고 밤중의 옥수수가 고요하고도 열심히 

성장하는 모습을 상상해보는 아침.

내가 옥수수가 된것처럼 ^^


저 문장은 <당신이 너무 늦게 깨닫지 않도록>

에서 베낌. 책 두꺼워서 반으로 갈라

2부 공감의 힘을 키우는 여덟가지 키워드 만

간직하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35 여러분께 성탄 인사 보내요. 잘 살았어요~~ [3] file 약초궁주 2021.12.23 104
1334 아침마다 달고나 대신 행복단어 뽑기 ^^ [3] 약초궁주 2021.12.16 100
1333 오분도미..백미 밥 향기가 다르다 [2] file 약초궁주 2021.11.24 114
1332 위드코로나 1사망자 한국 30명, 영국 200명... 약초궁주 2021.11.19 96
1331 가을 생강차 생강청..생강식초 [2] 약초궁주 2021.11.11 226
1330 내 친구는 프랑스 수녀님~~ [2] 약초궁주 2021.11.03 111
1329 설탕 섭취량은 조선시대의 3만배라고~~ 약초궁주 2021.10.19 105
1328 우리는 모두 자살 사별자 입니다. (책) [1] 약초궁주 2021.10.05 129
1327 전설 같은 사랑 중에서~~ [4] file 약초궁주 2021.09.23 178
1326 나는 밥심파...친구는 빵심파 ㅎㅎ [1] file 약초궁주 2021.09.14 114
1325 소가 먹는 주식은? 좋아하는 간식은? (겨울 풍경) [1] 약초궁주 2021.09.08 99
1324 휴진 안내 -9월 2목요일 (농협경영대학원 강의 갑니더) 약초궁주 2021.08.26 77
1323 월든 호숫가 그 남자처럼 살고싶은데 ㅎㅎ 약초궁주 2021.08.24 118
1322 휴가 3일 보고 ㅋㅋㅋ (출근했슈) [1] file 약초궁주 2021.08.19 91
1321 80대 여사님들의 김치 걱정 ㅋㅋ [1] 약초궁주 2021.08.10 113
1320 산에서 아침밥 먹다 도망 ㅜㅜ [1] file 약초궁주 2021.07.21 306
1319 습관은 못 말려유~~~ [2] file 약초궁주 2021.07.16 154
1318 명호 호프집 개업???? [2] file 약초궁주 2021.07.16 120
1317 내 몸을 부끄러워한 죄 3 (여한의사로 안녕,자궁을 쓰다) [1] file 약초궁주 2021.07.07 156
1316 내 몸을 부끄러워한 죄 2 (책 쓰기 전에 놀던 고향 ) file 약초궁주 2021.07.07 83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