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aa586f70698924dea235ebf53f68a6f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19805월은 아직 빙하(氷下)의 시간이다

이경자(한국작가회의이사장)



그해 봄날들의 하루하루는 얼마나 추웠는지. 뜰에 핀 꽃잎이 움츠러든 게 사람 탓 같아서 미안하기 그지없었다.

한편 나의 뱃속 자궁에선 사람이 자라고 있었는데 그 생명조차 느낄 수 없도록 강렬한 공포에 짓눌려 지내야 했다. 내가 한 번도 데모대의 선봉에 서지 못했다는 것, 잡혀가지 않았다는 것,그리고 광주에 있지 않았다는 것.

하지만 나는 전라도 사람이 아닌 것과 전라도에 연고(緣故)가 전혀 없다는 사실에 깊이 안도했다. 이 상반된 감정의 파고가 나를 미치게 만들렀다. 피난처를 원하는 수배범들을 친구 둘에게 떠넘기고 그것이 들통날까 봐 밤마다 잡혀갈 대를 대비해서 한겨울 차림을 하고 불면의 시간을 보낸 나의 비겁한 모습을 고백한다.


정말 나는 전라도 사람이 아니고 광주 사람이 아니며 친인척 중에광주항쟁과 인연 지어진 사람이 없다.그래서 편안한 구경꾼이 되었나?행복한가?

한국작가회의 이사장이 되어서 광주5월문학제에 오느라 축사를 써야했다. 내가 축사를 쓸 자격이 있나?

모니터 앞에서 피 냄새를 맡는 기분으로 반문(反問)했다.

내가 어떻게 광주에 대해 축사를 한단 말인가, 감히!


이 자괴감은 지금도 여전하다. 80년대 내내 내가 전라도와 광주 사람이 아닌 것에 안도하고 살았던 저. 내 존재를 구길 만큼 구겨서 역사에 고백한다.

그러나 나는 한 번도 편안하지 않았고 행복하지 않았다. 아직도 내 서른아홉 해의 세월을 들추며 거기 공포와 수치심과 자책감의 얼음이 박혀 있기 때문이다. 내가 아직 글을 쓰는 건 그 얼음을 녹여야 하기 때문이다. 얼음의 본질로부터 벗어나기 위해서다.

여러분, 저에게 주어진 두 번의 축사를 할 기회. 오늘이 두 번째, 마지막입니다.

저를 마음껏 욕하고 비웃고 버려주십시오……..

고맙습니다.



---한국작가회의 회보에 실린

경자샘의 글을 베껴 올린다.

이 마음이 내게도 있기에...


우리는 많이 무서웠고 두려웠고 겁 먹었고 조바심을 내었다.

한편으론 일상에 안주하고 안도하고...

그러나 늘 부끄러웠다.  나는 공부하고 데모도 안했는데

친구들은 감옥에 다녀와 망가져 가는걸 봐야 했으니까...


지금도 빚을 진 느낌으로 미안해 하며 살아간다.

그대들 무두 아프지 말고 지치지 말고 견디고 코스모스.jpeg


힘을내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98 가슴을 두드리는 문장들~~계속 사랑하라 [1] 약초궁주 2020.01.17 1064
2697 그대 발길이 머무는 곳에~~ [1] 약초궁주 2020.01.14 1229
2696 아름다운 글귀를 보면 심쿵! [2] 약초궁주 2020.01.10 589
2695 새해 아기 꿈만 무쟈게 꿉니다. [2] 약초궁주 2020.01.07 250
2694 2020 나무처럼 든든깡깡 하기로~~~ [1] file 약초궁주 2020.01.02 813
2693 12월 31휴진 1월2 출근합니데이~~꾸벅 [1] 약초궁주 2019.12.27 225
2692 남부럽지 않은 밍크 코트~~~ [2] file 약초궁주 2019.12.27 251
2691 모든 옷 주머니 연구소 ㅋㅋ [3] file 약초궁주 2019.12.27 236
2690 혹시 도착했을지?♡ [2] 생강 2019.12.24 269
2689 두 교황..크리스마스 자신에게 주는 선물로~~ [2] file 약초궁주 2019.12.24 247
2688 분노의 게이지 10년 (친밀한 남성에 의한 여성살해 887명) [1] 약초궁주 2019.12.17 271
2687 12월 깻박놀이...ㅎㅎ [1] file 약초궁주 2019.12.10 275
2686 인생의 묘미?? [4] 제이 2019.12.05 273
2685 그가 오는 중일거다.,,(지지 마, 당신 중에서) 약초궁주 2019.12.04 282
2684 그러므로 읽어라..베껴라..(지지 마, 당신) [4] 약초궁주 2019.12.04 268
2683 법원이 2차 가해자..(구하라 재판에서...여성신문) 약초궁주 2019.12.03 251
2682 염화나트륨과 염화칼륨... 약초궁주 2019.11.27 383
2681 클났다...라떼와 라면 땡겨서ㅠㅠ [3] 약초궁주 2019.11.22 276
2680 성폭력 아닌 그냥 성접대라는 판결에 분노함!!!!!!! [1] 약초궁주 2019.11.16 835
2679 슬픔을 이기는 약 [4] 랄라 2019.11.12 317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