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aa586f70698924dea235ebf53f68a6f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Bette Midler 더 로즈


Some say love it is a river that drowns the tender reed

Some say love it is a razor that leaves your soul to bleed

Some say love it is a hunger and an endless aching need


I say love it is a flower and you it's only seed

It's the heart afraid of breaking that never learns to dance

It's the dream afraid of waking that never takes the chance

It's the one who won't be taken who cannot seem to give

And the soul afraid of dying that never learns to live


When the night has been too lonely and the road has been too long

And you think that love is only for the lucky and the strong

Just remember in the winter far beneath the bitter snows

Lies the seed that with the sun's love in the spring becomes the rose


“장미”

- 베트 미들러

누군간 사랑은 연약한 갈대를 흠뻑 젖게 하는 강물이라고

누군간 사랑은 영혼을 상처내어 피흘리게 하는 날카로운 면도날이라고

누군간 사랑은 굶주린 갈망이며 끝없이 고통을 주는 열망이라 부릅니다.

하지만 저는 사랑은 한송이 꽃이며 오직 그네만의 씨앗이라 말하렵니다.


상처받는 걸 두려워하는 마음으로는 절대로 춤을 배울 수 없습니다.

깨어나길 두려워하는 꿈으로는 결코 기회를 잡을 수 없습니다.

타인에게 줄려는 마음이 없는 이는 받을 수도 없습니다.

그리고 죽는 걸 두려워하는 영혼으로는 결코 삶을 터득할 수 없습니다.


밤이 너무 외롭고 삶의 여정이 아득히 멀게 느껴질 때

당신은 사랑이란 오직 운좋고 강한 이들의 전유물이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겨울날 차가운 눈 쌓인 땅 저 아래에도

봄이 되면 태양의 사랑을 받아 장미로 피어날 씨앗이 숨겨져 있다는 걸

반드시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여름휴가 안내 yakchobat 2022.08.10 10
2690 혹시 도착했을지?♡ [2] 생강 2019.12.24 268
2689 두 교황..크리스마스 자신에게 주는 선물로~~ [2] file 약초궁주 2019.12.24 246
2688 분노의 게이지 10년 (친밀한 남성에 의한 여성살해 887명) [1] 약초궁주 2019.12.17 268
2687 12월 깻박놀이...ㅎㅎ [1] file 약초궁주 2019.12.10 273
2686 인생의 묘미?? [4] 제이 2019.12.05 272
2685 그가 오는 중일거다.,,(지지 마, 당신 중에서) 약초궁주 2019.12.04 281
2684 그러므로 읽어라..베껴라..(지지 마, 당신) [4] 약초궁주 2019.12.04 267
2683 법원이 2차 가해자..(구하라 재판에서...여성신문) 약초궁주 2019.12.03 250
2682 염화나트륨과 염화칼륨... 약초궁주 2019.11.27 375
2681 클났다...라떼와 라면 땡겨서ㅠㅠ [3] 약초궁주 2019.11.22 274
2680 성폭력 아닌 그냥 성접대라는 판결에 분노함!!!!!!! [1] 약초궁주 2019.11.16 834
2679 슬픔을 이기는 약 [4] 랄라 2019.11.12 314
2678 늦가을에 목화꽃~~강화소창체험관 [2] file 약초궁주 2019.11.12 245
2677 보자기인가 스카프인가. ㅎㅎ [1] file 약초궁주 2019.11.05 275
2676 우리나라는 세슘 검출 안되지만...일본은? [3] file 약초궁주 2019.11.01 258
2675 동네 맛집 지도~~응급처방! [5] file 약초궁주 2019.10.24 769
2674 빙하의 시간...경자샘의 글을 읽으며~~ [1] file 약초궁주 2019.10.15 276
2673 뱅기가 무서우면 스티커놀이를~~(어지럼증) [2] file 약초궁주 2019.10.11 387
2672 기도할 때~~나도!!! (얹혀 가기) 약초궁주 2019.10.04 416
2671 10월 8 화욜휴진 안내 !!!!!! 약초궁주 2019.10.01 272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