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859db41b25117105770fa366ce47785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혼자 놀기 최고-점치기

2008.10.22 10:35

yakchobat 조회 수:3758 추천:648



 

내게는 점치는 책들이 여러 종류다.

 

주역책...64괘를 쓰기만 해도 맘이 고요해지고

 

아. 이책만 베껴 쓰면서 붓놀이 해도 한 십년

 

심심치 않게 잘살거 같은 예감도 들었었다.

 

도시에 있으면 떠나고 싶고

 

자연속에 있으면 또 책이 읽고싶고...글씨가 쓰고 싶어 근질거린다.

 

여행에서 돌아와 졸린눈 비비며

 

몇글자..적다보면 그제서야 천지사방을 헤메던 마음이 따라와

 

몸곁에 있는것 같다.

 

왠 변덕인지. 무슨 조화속인지. 나는 그러하다.

 

중건천에서 천택리 천화동인 천뢰무망..망할 망자를 쓰면서

 

또 화를 낸다. 망할 망자는 밑에 여자여를 쓰기 때문에. 이거뜰이 하면서.

 

지천태와 천지비. 요걸로 내가 체위 설명을 하면서

 

천지가 이렇게 천이 위에 있으면 하늘과 땅이 벌어져 가까워 질수 엄꼬

 

조화를 부릴수 엄써서. 별볼일 없는 흉괘다.

 

 

지천태는 산과들에 씨앗 뿌려 풍년을 약속하는 풍성한 기운

 

천지가 합심하여 조화롭게 만물을 양육함이라. 그러면서 혼자 므흣^^

 

이러구러 지화 명이를 거쳐 지뢰복 지풍승....중지곤에 이르러

 

하늘을 섬기고 순응할 괘라 남을 섬겨라...면 64괘인데.

 

앗 내가 베낀것은 63이다. 하나가 모자라네. 어디서 빠졌지????

 

 

사진은 월요일 충주 강의가서 신라때 중원 칠층탑

 

매니져로 따라가신 엄마. 인물 사진 크게 안찍는다고 삐지심.

 

점을 친다는것은 맘속에 간절히 원하고 물어보는거.

 

누구에게? 자신에게...자신속의  큰 자아에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 어느 열 살 스승님의 서....(퍼옴) 주렁주렁이룸 2008.11.02 1960
62 토요일밤 [7] 강위 2008.11.02 2536
61 ㅠ.ㅠ [2] 초록호수 2008.11.01 2122
60 [사주칼럼] 몸조리 장철학정명원 2008.11.01 2233
59 날양파 먹기 (은수는 날양파가 싫사옵니다 ㅠㅠ") [2] 은수 2008.10.31 3042
58 비장의 아삭상큼발랄 돼지고기 요리 공개~ [4] file 약초궁주 2008.10.31 2509
57 누구의, 누구를 위한 사회질서인가? (이프 성명서) 약초궁주 2008.10.31 2244
56 간통죄 합헌 결정에 대한 논평 [1] 약초궁주 2008.10.31 1855
55 [이프] 치유아트워크숍 안티크 2008.10.30 2136
54 밥 제대로 체헌날 [11] 익모초 2008.10.30 2136
53 오늘의 약초밭 단체 점괘는...궁금허시쥬? [5] 약초궁주 2008.10.30 2250
52 이사짐 고민중 [5] 은수 2008.10.29 2257
51 선생님, 소식 전해드립니더... [2] 정은주 2008.10.29 2378
50 만들면 어케 술안주가 되버리는 토마토달걀. [4] file yakchobat 2008.10.29 2593
49 시청 앞 밤마실에 와주신 분들께 감사드려요 ^^ 안티크 2008.10.28 2120
48 선생님의 조언 [3] 강위 2008.10.28 2305
47 마리아 인형과 짚시인형 [1] file yakchobat 2008.10.28 3105
46 눈물닦이 인형 [2] 압살라 2008.10.28 2088
45 그래도 행복하라는뎁쇼^&* [2] yakchobat 2008.10.27 2496
44 [사랑이 무어냐고 물으신다면] 정은 끝이 없으나 예에는 한계가 있다 장철학정명원 2008.10.27 2480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