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aa586f70698924dea235ebf53f68a6f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그 법, 집어 치우라!!!!!

2008.11.14 17:10

약초궁주 조회 수:2031 추천:272

 

한부모진실모임 기자회견에서 김부선님이 낭독한 시 입니다.

호주제폐지를 이끌어낸 고은광순님이 쓰셨구요.

 

그 법, 집어치우라!

 

한 남자가 임신한 아내를 무릎 꿇게 했다.
사랑하는 여자가 생겼어. 내 빚을 갚아주면 친권 확실히 포기할게. 퍼 퍽 퍽
너와 아이들을 한시라도 빨리 떠나겠다니까. 퍼 퍽 퍽


남자는 5년간 아이들을 한 번도 보러오지 않았다.
아이들이 보러가면 핸드폰을 바꾸거나 전원을 꺼놓았다.
남자는 친권을 확실히 확실히 포기했고 법원은 아비의 성을 떼어주었다.


남자는 새여자와 깨가 쏟아진다 여기저기 떠벌이고...
어미는 분노와 슬픔 속에서도 엄마성 아이들을 보며 웃었다.
찢어진 가슴에 소금을 채우고도 안도의 숨을 쉬었다.


오... 어미가 떠나자 엉성한 법은 후딱 생물학적 아비에게 친권을 던져주었다.
폭력? 외도? 도박? 성격파탄? 알콜중독? 무책임? 무능력???
법은 알려고도 하지 않았다. 탐욕을 부추기고 뻔뻔함을 부추겼다.


'권리'를 손에 쥐자마자 남자는 자기가 버린 여자의 통장에 자물쇠를 채웠다.
통장에 남은 돈을 모두 보고하시라. 내가 투명하게 '관리'해주리라.
돈. 돈. 돈. 남은 돈이 얼마냐니까!!! 내가, 내가, 내가 관리한다니까!!!


통장을 관리하던 할머니, 엄마의 엄마는 아이들 신발도 사줄 수 없게 되었다.
소송을 하라고? 변호사를 사라고? 통장이 묶였는데? 두 손발이 묶였는데?
아... 무엇보다 억장이 무너져 숨을 쉴 수도 없어요...


통장에 자물쇠를 채우도록 허락한 그 법은 잘못된 법이다.
미련한 법이다. 게으른 법이다, 띨띨한 법이다. 불친절한 법이다.
그 법, 집어치우라.


아이들은 '권리'로 키우는 것이 아니라 사랑으로 키우는 것이다.
'권리'를 행사하는 재미에 아이들의 울음소리를 듣지 못하는가.
'권리'를 행사하는 맛에 아이들을 사랑으로 키워온 사람들의 가슴에 비수를 찌르는가.


못난 법이, 모자란 법이 그런 권력을 주어도 사양해야 옳거늘,
오로지 돌봄이 필요한 자들에게 따스한 에너지를 보태주어야 옳거늘,
법보다 더 중한 책임도 사랑도 팽개치고 주먹 쥐고 떠난 자가
이제 주먹 쥐고 돌아와 제일 먼저 하는 일이 그 법을 앞세워 통장을 움켜쥐는 것인가.


많은 아버지들이 처자식을 부양코자 등이 휘게 일하는데
그동안 하지 않았으니 그것만으로도 감사하게 생각하고,
아이들을 사랑으로 돌볼 할머니와 삼촌이 있으니 감사하게 생각하라.
아이들이 커서 두 발로 찾아오면, 고개 숙여 안아주라.
가장 큰 아픔과 슬픔을 가지고 추워 떠는 그들에게 가장 필요한 건,
그들을 그대로 존중해주는 것.


하늘처럼, 태양처럼, 바라지도 말고 의심하지도 말고 그저 줄 일이다.
어디, '가족'에게 와서 엉성한 법을 들이대며 족쇄부터 채우려드는가?
그 법, 집어치우라!

 

~~~~

딸하고 그랬네요.

 

내가 일찍 죽었으면

나를 도와 아이를 키우고 살림 맡아해준

우리 어머니 거리로 쫒겨날 뻔 했네.

 

딸이 눈 흘기면서 아무리 그래도

아빠는 조성민 같진 않다. 엄마.

그래 그래야지 설마 그럼 되겠니.

 

진실이 그렇게 되었을때

후배랑 얘기를 했지요.

 

앞으로 어떤일이 벌어질지 혹시 나타나서

친권 주장하고 돈 챙겨서 외국으로 날으는거 아냐?

날라 버리고 혹은 빼돌리고 말아먹고나서

법원에서 친권상실 시켜주면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

 

에이 온냐. 설마 그럴려구. 지도 사람인데

남의 눈이 있는데 그렇게 하겠어?

 

.

.

.

.드디어 조성민은 변호사대동하고 먼저 언론 플레이를

시작했습니다.

통장은 묶고 돈도 기운도 없는 할머니를 윽박 질러

법이라 들이대고 돈돈..재산만 따집니다.

 

진실이 빚을 남겼다면 갚아주러 나타났을까요.

어떻게든 양육비 보태겟다고 했을까요.

 

후배에게 공연히 것봐라 하면서 눈 흘리고

부계혈통주의 정말 지겹습니다.

 

내일 머리부주나 하러 진료 끝나면

가봐야겟습니다.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