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aa586f70698924dea235ebf53f68a6f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약초궁주님 만난 후기^^

2008.12.02 21:53

풀비 조회 수:2345 추천:335

대뜸 서울 올라간다고, 만나뵙겠다는 안면부지의 까마득한 후배에게 선뜻 시간을 내어주셔서 정말 감사했어요.

 

워낙 유명하고 똑똑한 분이라 좀 깐깐하지 않겠냐는 친구의 염려는 만난 순간 휙 날아갔지요.

 

10분 정도 늦어서 헐레벌떡 한의원으로 들어가니 원장님께선, 어제 만난 사람 오늘 다시 보듯 편하게 말씀 건네

 

주셨고, 저흰 추위와 긴장으로 언 몸과 맘이 한꺼번에 다 녹았답니다.

 

호남식당이었나요? 고소한 생선구이와 시원한 동태찌개는 부산에서 살다 온 저도 깜짝 놀랄 만큼 맛있었지요.^^

 

제가 느낀 이유명호 원장님은, 논리정연한 말보다는 불의에 먼저 몸 부르르 떠는 젊음이 느껴졌구요.

 

사회 재분배에 대한 거침없는 언변보다는 한식집이 별로 남는 거 없다고, 넉넉히 음식 시키고 별로 마시지도 않

 

을 술도 시키는 실질적 배려에 마음 뭉클했구요.

 

첨 본 20여년 어린 친구들과도 바람의 화원을 보면서 소소한 얘기도 나눌 줄 아는 여유에 한숨 돌릴 수 있었죠.

 

나이가 들수록 만나는 사람들의 대부분 대화의 요지가 돈이라 회의가 많이 들었는데, 너무나 다양한 대화를

 

아직도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셔서 감사했어요.

 

함께 꼭같은 길을 가진 않겠지만 저기 저 서울에 나이들어도 나이 먹지 않는 열혈 공익 소녀^^ 한의사가 있다는

 

것 만으로도 힘이 많이 됩니다. 감사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 거위 아빠 최성각 샘의 칼럼. 약초궁주 2008.12.06 1854
130 김어준 읽은뒤 웅녀의 발정일기 [1] 약초궁주 2008.12.05 1801
129 주말선물 글-김어준의 연애못하는 처자들에게 고함1 [1] 약초궁주 2008.12.05 1975
128 기고는 성공하지 못했지만. 쩝쩝 강위 2008.12.05 1845
127 미안하다면 다야? [1] 약초궁주 2008.12.05 1591
126 내가 아직도 '광고'로 보이냐? (강위 강추^^) [2] 약초궁주 2008.12.04 1662
125 쌤~^^ [1] 유현주 2008.12.03 1595
124 탱고를 듣다가 [1] 은수 2008.12.03 1943
123 원장님, 그간 안녕하셨어요? [1] 은영 2008.12.03 1521
122 생명평화 탁발순례.. [1] 더불어숲 2008.12.03 1450
121 대중의 '언니'로 산다는것..소설가 김연 [2] 약초궁주 2008.12.03 2185
» 약초궁주님 만난 후기^^ [2] 풀비 2008.12.02 2345
119 수다토크-옥소리에서 유언장까지. [2] 약초궁주 2008.12.02 2568
118 [펌] 물로만 샤워하기, 물로만 머리감기 한달째 1 2008.12.01 3860
117 [re] [펌] 물로만 샤워하기, 물로만 머리감기 한달째 2 [4] 2008.12.01 3248
116 한메타자입니다 연꽃밭 2008.12.01 2464
115 난 아직 아이란 말야 [3] 은수 2008.11.30 1996
114 그 '권리' 내려 놓으라 [1] 강위 2008.11.28 2160
113 [ebs다큐프라임] '부부 치유 프로젝트' 부부 1쌍을 초대합니다. 김현주 2008.11.27 2262
112 이참에 한타연습 좀 해야는디 [2] 약초궁주 2008.11.27 2348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