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aa586f70698924dea235ebf53f68a6f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난 아직 아이란 말야

2008.11.30 18:09

은수 조회 수:1996 추천:241

 

어제 낮에는 삼성동에서

 

연꽃성이랑

 

저녁에는 작년에 태어나 올해 1살이 된

 

이종 사촌 오빠의 돐잔치에 다녀와

 

완전히 기절해서 잤다

 

그런데 그 자는동안

 

나는 정만 내안에 이야길 들은거같다

 

새벽녁에

 

꿈속에 내가 보였다

 

꿈속에 나는 무지 무지 아프고 괴로워했다

 

하얀옷을 입은 사람들이 나를 진찰하고

 

고통스러워하는 나를 보며 어쩔줄을 몰라 했다

 

그들이 나를 진찰할때마다 표정이 일그러졌다

 

누군가 내가 무슨 말을 했는데

 

내가 외친말은

 

" 난 아직 어린 아이란 말야  보호받고 보살핌이 필요한 아이

 

나는 아직 자라지 않았는데 왜 나를 어른처럼 대하는거야

 

난 아직 약하고 연약해 보살핌이 필요한 어린아이라고!!!"

 

그렇게 외치고 깜짝놀라 눈을 떴다

 

나는 아직 어린 아이다 나는 아직 어린 아이다...

 

어쩜 알면서도  외면하고 애써 꾹꾹 지워가며 살아온 내

 

안에 내모습이  꿈이란 무의식속에서  그 아이가 외친것인지도 모른다

 

나는 보살핌과사랑이 필요한 아이란것을 내자신에게 다시한번

 

이야기하고 외치고 알아주길 바라는것이겠지

 

꿈을 깨고서 어이 없다기보다는 마음이 편안해지고

 

차라리 잘됐다 싶은 생각이 들었다

 

내가 어거지로 어른이 된것인지도 아니면

 

어린 나를 외면하고 내버려 둔것을 뒤늦게 나마 나스스로 각성한 것같다

 

이제  이아일 잘 돌봐줘야하는데

 

어떻게 해야할까

 

어찌해야  내안에 이런  고통스럽고 괴로운 외침이

 

즐거운 함성으로 변할까

 

아직도 쟁쟁하다

 

보살핌이 필요한 어린아이라고 외치더 내자신의 목소리가

 

그아인많이 아픈아이고 더는 견디기 힘든 아이

 

하지만 나는 정말 모르겠다 그아일 어떻게 보살펴야하는지

 

차라리 남에 어린아이는  보기 쉬운데

 

왜 나는 내안에 어린 나를  돌보는 방법을 모르는것일까

 

오늘 하루 이  외침을 계속해서 생각해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 거위 아빠 최성각 샘의 칼럼. 약초궁주 2008.12.06 1854
130 김어준 읽은뒤 웅녀의 발정일기 [1] 약초궁주 2008.12.05 1801
129 주말선물 글-김어준의 연애못하는 처자들에게 고함1 [1] 약초궁주 2008.12.05 1975
128 기고는 성공하지 못했지만. 쩝쩝 강위 2008.12.05 1845
127 미안하다면 다야? [1] 약초궁주 2008.12.05 1591
126 내가 아직도 '광고'로 보이냐? (강위 강추^^) [2] 약초궁주 2008.12.04 1662
125 쌤~^^ [1] 유현주 2008.12.03 1595
124 탱고를 듣다가 [1] 은수 2008.12.03 1943
123 원장님, 그간 안녕하셨어요? [1] 은영 2008.12.03 1521
122 생명평화 탁발순례.. [1] 더불어숲 2008.12.03 1450
121 대중의 '언니'로 산다는것..소설가 김연 [2] 약초궁주 2008.12.03 2185
120 약초궁주님 만난 후기^^ [2] 풀비 2008.12.02 2345
119 수다토크-옥소리에서 유언장까지. [2] 약초궁주 2008.12.02 2568
118 [펌] 물로만 샤워하기, 물로만 머리감기 한달째 1 2008.12.01 3860
117 [re] [펌] 물로만 샤워하기, 물로만 머리감기 한달째 2 [4] 2008.12.01 3248
116 한메타자입니다 연꽃밭 2008.12.01 2464
» 난 아직 아이란 말야 [3] 은수 2008.11.30 1996
114 그 '권리' 내려 놓으라 [1] 강위 2008.11.28 2160
113 [ebs다큐프라임] '부부 치유 프로젝트' 부부 1쌍을 초대합니다. 김현주 2008.11.27 2262
112 이참에 한타연습 좀 해야는디 [2] 약초궁주 2008.11.27 2348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