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aa586f70698924dea235ebf53f68a6f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오늘 또 글이 쓰고 싶어졌다.

2008.12.06 17:52

지혜자유용기 조회 수:1763 추천:248

실연한 뒤 약초밭에 왔다. 치유 받고 싶어서.

또, 이프에서 나온 책, 인문학책, 여러 가지 책을 많이 읽었다.

이프 홈페이지에도 가입해서 글을 많이 보았다.

 

약초밭, 이프, 책은 내 머리를 세게 한 방 때려주었다.(좀 우악스런 표현일지 모르겠지만 다른 말로 표현할 길이 없다.) 지금껏 내가 알던 것, 가부장적 질서 속에 살아가려 했던 것을 깨게 되었다. 사실 나날이 깨게 된다고 할까? 난 이만큼 왔으니 많이 발전했다 싶으면서도 약초밭, 이프 글을 보면서 깜짝 깜짝 놀래며 배우고 있다. '나'는 어디까지 수용이 가능한가 가늠하기도 하고 말이다.

 

처음에는 약초궁주님께 실연의 아픔과 결혼 전 성경험이 앞으로 문제가 될까봐 고민스럽다고 비밀글을 썼다.

막 두렵고 그랬다. 그런데 점점 나아졌다.

가부장적 질서에서 조금씩 벗어나고 있는 나를 느꼈다.

흠...지금의 고민은 그 남자처럼 착한 고추를 또 만나고 싶다는 것...ㅋㅋ

(아직 마음에서 깨끗이 정리 안 된 건...그가 착한 고추였기 때문일까? 에효...)

 

감정이 풍랑처럼 왔다갔다 하다가 잔잔해지고

지금은 많이 잔잔한 편이다.

 

근데 또 최근에 약초궁주님이 쓴 글이나 옮겨두신 글을 보면서

또 한걸음 더 나가아고 싶어졌다.

여성으로서의 나, 주체로서의 나로서 살아가기!

근데 생각만큼 쉽진 않은 것 같기도 하다.

왜냐면...또 연애를 하고 싶단 생각이 드니까. ㅎㅎ

남자에게 의지하겠다는 건 아닌데 남자를 만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이건 당연한 감정이겠지?

 

멋진 여자가 되야지! 내 행복을 위해서!

멋진 여자가 되면 또 멋진 남자를 만날 수 있겠지?

이 둘 사이에서 오락가락이다.

흑, 아직도 연애라는 달콤함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걸까.

나는 언제쯤 나만의 방을 만들까.

누군가와의 만남을 기다리면서 앞으로 나아가는 게 아니라

앞으로 나아가다가 우연히, 자연스럽게 누군가를 만나고 싶은데

 

아직 멀었다.

요즘의 복잡한 심경을 그냥 이렇게 주저리주저리 적고 싶었다.

 

근데 약초궁주님 말씀처럼 실연=고마운 일임을 확실히 알겠다.

'나'

'여성' 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을 하기는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이다.

 

앞서 간 언니들이 정말로 존경스럽고 고맙다~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