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aa586f70698924dea235ebf53f68a6f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Re] 꼬리 잇는 꼬리글-두려움 없는 삶

2008.12.31 16:49

보아 조회 수:1646 추천:216

랄라님, 감동의 물결~~~

저두 지나가는 해 병치레의 막바지를 약초샘한테 매달려서 하구

마음치레도 한바퀴 돌아 매듭을 지었답니다.

 

노력했는데.... 왜 이런 결과가.... 샘 앞에서 눈물 보였던 일.

안그래도 환자 보느라 기력이 딸리는 자그만 분을 내가 또 힘을 빼는구나 미안한 마음

이건 샘에 대한 애정이냐 남한테 폐 끼치면 안 된다는 못말리는 깔끔의식의 발로냐

슬프고 기가막혀 울면서 머리속 한 편에선 그 생각 하고 있었답니다. ㅎㅎㅎ

샘은 "그 정도로 힘이 빠지냐" 위로의 말씀을 건네주셨지요. 

 

수술 받으러 가기 전전 날 침 맞으러 한의원 들렀을 때 잘 하고 오라며 꼭 안아주셨던 선생님. 선물로 책 안겨주셨던 선생님.

샘 근데요~ 수술하러 가는 환자에게 밥 책은 너무 큰 도전이었어요. 수술하고 밥 먹을때까지 견디기 힘든데 밥 책을 어이 읽겠사옵니까 ^^ 

독일 가기 전에도 잘 다녀오라고 꼭 안아주셨던 선생님.

온통 따뜻한 기억입니다.

니가 있는 곳이 오아시스가 되게 해라... 그 말씀 해 주신게 저한테는 오래도록 등불이 되었었구요. 

 

저, 새해의 모토를 정했습니다. 지금 떠올랐어요.

두려움 없는 삶

 

제가 삶을 대해온 방식이, 귀를 있는 대로 세우고 움츠린 토끼 같았거든요.

 

샘, 두 분 간호사 샘, 그리고 약초밭 식구 모두 새해에도 행복하시고 (한국식) 새해로 잘 미끄러져 들어가세요 (독일식 ^^)

 

전 오늘 여행 떠나 며칠 쉬러 갑니다. 삶을 사랑하고 즐길 줄 아는 사람들 곁에서요. 구정 지나서 들어갈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1 가슴을 뚫고 간 한 마디 [4] 지혜자유용기 2009.01.04 1574
170 엉뚱상상 새해인사 꼬리달리기~~~ [9] 약초궁주 2009.01.02 1860
169 사랑하는 샘. 새해에도 행복하소서 [1] 익모초 2009.01.02 1570
168 선생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2009.01.02 1395
167 ^^* 선생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용~ [2] 지혜자유용기 2008.12.31 1884
166 2주간의 휴가가 끝나갑니다 [2] 은수 2008.12.31 1768
165 두루두루 행복하시고 건강하세요. [2] 생강 2008.12.31 1443
164 한 해를 보내며.. [2] 김연 2008.12.31 2193
163 선생님, 올해도 부디 건강해 주세요. ^^ [2] 박지영 2008.12.31 1440
162 영육(靈肉)에 피가 흐를때ㅜㅜㅜ [1] 약초궁주 2008.12.31 2034
161 [re]니 몸이 아픈데 생겨나지도 않은 아이 걱정은....., [3] 랄라 2008.12.31 1891
» [Re] 꼬리 잇는 꼬리글-두려움 없는 삶 [3] 보아 2008.12.31 1646
159 두루두루 고마워서 어쩌나. [3] 약초궁주 2008.12.30 1874
158 쌤, 난소에 혹이.. [3] 김연 2008.12.28 1949
157 넘 올만에... [4] file 초록호수 2008.12.27 2272
156 바다로 가는 강물, 도종환님. 약초궁주 2008.12.26 1444
155 제 조카입니다 [2] file 은수 2008.12.26 2116
154 와 ^^ 귀엽다~~(은수씨 보세용) [2] file 이명옥 2008.12.26 1881
153 즐거운 성탄절 되세요! [2] 계수나무 2008.12.24 2171
152 저를 구해내소서..성탄에 약초궁주 2008.12.24 1844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