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859db41b25117105770fa366ce47785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선생님~ 즐거운 새해 되세용~

2016.12.29 17:42

신선한새 조회 수:231

 선생님, 안녕하세요~ 머나먼 영동 땅에서 이지영 연말인사 올립니다~~^^


 도대체 첫번째 가입에서 비밀 번호에 대한 질문에 어떤 철학적 답변을 했던건지 도저히 찾을 수가 없어서 아이디를 새로 팠어요.ㅠㅠ

 (이제 아이디 비밀번호.....안 적어 놓으면 기억할 수 없습니다. ㅠㅠ)


 주 5일제라 기뻐하며 영동에 온지 어언 두달 반. 그러나 토요일날 눈을 떠보면 11시 30분. 어깨가 아파도 어쩔 수 없는 시간인 고로 이정연에게 부항 자리나 지시하며 매주를 보내고 있사옵니다....그리고 밤에 간신히 살아나 집 가까운데 사니까 광화문 가야한다며.... 한동안 양키캔들을 이용해 보았으나 점점 무거운 것 들기가 힘들어 친환경 LED로 교체.... (한의원 좀 가고 싶어요. ㅠㅠ)

 

 오늘이 29일이라 직장다는 친구들은 종무식이니 연말 휴가니 난리이지만,

 

 영동 땅에서는  간혹은 여고교실을, 간혹은 과거 언젠가 골목에 있던 점방 앞 평상을 연출하지만 대체로 오늘이 오늘 같고 어제도 오늘 같은, 그러나 확실히 아픈 부위는 달라지는, 그래서 오늘 하루. 바로 여기. 지금 이 순간이 가장 소중한, 그리고 이 한 몸 안아프고 맘껏 움직이고 싶다는  가장 강하고 단순한 소망을 표출하는 할매들과 함께 매일을 마지막처럼 살아내다보니 오히려 시간의 신이 잠들어 있는 느낌만이 자욱합니다. 근자에 할매들 사이에서 가장 핫했던 이슈는 동지가 언제냐는 것 뿐이었네요. 물론 그 날 영양사가 야심차게 준비한 팥죽은 뭔 팥죽을 이렇게 멀겋게 끓이는 거냐며 할매들 사이에서 천하제일 팥죽 레서피 대회가 있기도 했습니다. ㅎㅎㅎ

 

 그런데 참 희한하지요... 와서 관찰해 보니 할배들은 큰 무리나 한 방 안에서는 별로 안 친하고 정말 친한 옆방 친구한테 가서 한 두어명이서 전자렌지 요리를 열심히 하여 조용조용 소곤소곤 그렇게 열심히 나눠 드시던데 -대체로의 관심사가 음식......

 할매들은  그 방안에서 서로 간에 계속 간섭들 하시느라 하루가 바쁘세요...6인실에 들어가면 침 놓으러 다니는 내내 방 자체가 들썩들썩. 가사 노동류에 해당하는 것 중 유일하게 즐기는 건 빨래뿐......( 간호사들이 어깨 아프다고 빨래 못하게 하면 싫어함....ㅜㅜ ) 오히려 할매들은 일생을 밥과 전쟁을 해 와서 그런건지 밥은 뭐.... 주니까 엄청 편하고 좋군. 이라고 생각하시는 것 같기도 하더라구요.


암튼 이런 신기한 땅에서 맞는 2017년 1월 2일은 어떤 분위기일지 궁금합니다. 음력설 아니면 관심 없을거 같다는 생각이 강하게 듭니다만...  


 31일에 서울이라면 침도 맞고 송박영신 타종제도 나가고 알찬 하루를 보내며 새해 인사 드렸겠지만 오로지 온천 하나만 바라보고 1박 2일로 물 건널 작정이라 미리 인사 드리옵니다~~^^ 


 선생님, 2017년도 내내 건강하시고 한의원 식구분들과 함께 모두 행복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새해에도 잘 부탁드리옵니다~~


추신: 조공 드릴 사진은 없고.... 재미 삼아 해보는 링크나 하나 걸겠습니다. 나에게 맞는 땅은 오디인가?

http://www.arealme.com/country/ko/?a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선생님~ 즐거운 새해 되세용~ [5] 신선한새 2016.12.29 231
2448 모자 ....잘 씌워 [2] 은수 2016.12.29 263
2447 태어나긴 했냐? [1] 은수 2016.12.27 224
2446 늘 고마운....나의벗이며 선생님인 그대들에게~~ [3] file 약초궁주 2016.12.23 260
2445 올해 송년회의 안주는..0000 한 접시? [2] 약초궁주 2016.12.21 226
2444 거문도에 뜬 촛불함대~~용왕님이 노하셨다! [1] file 약초궁주 2016.12.13 215
2443 엄마는 운전대를 아들은 혼자 버스를!! [2] 랄라 2016.12.07 310
2442 양희은쌤...독립군 물주같지 않아?? [2] file 약초궁주 2016.12.06 334
2441 믿고 기도하기 [3] 랄라 2016.12.01 270
2440 모든 순간이 이유가 있었으니-이현주 [1] 랄라 2016.11.30 275
2439 국민 울화병엔~~이런 치료? [2] 약초궁주 2016.11.29 267
2438 자동차2종보통면허 학과시험합격 [4] 랄라 2016.11.22 270
2437 주먹대장 낳느라 고생한 엄마는~~ [1] 약초궁주 2016.11.22 253
2436 주먹대장 은수 2016.11.18 301
2435 행복하게 해주진 못할 망정 .....너무하다 [2] 약초궁주 2016.11.15 290
2434 대구여고생 시국자유발언-캬 똑소리나네 [2] 랄라 2016.11.09 224
2433 채널A를 보다가-우리는 개 돼지가 아니다 랄라 2016.11.09 236
2432 어제 썰전 시청 후 [1] 랄라 2016.11.04 236
2431 손석희가 종북이라는 동창에게~~ [3] 약초궁주 2016.11.03 328
2430 비와서 좋네요~ [5] 제이 2016.10.28 211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