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2/25ac150166d1c1b79cef64f80f51bc28.jpg
  logo    
먹고! 읽고! 걷고!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영화 예매를 부탁했더니 (난 못함)

시압지가 한 말이다.


헤어질 결심을 하는데 굳이 영화씩이나

그러면서 냉소적으로 말했다.

자기는 토르나  탑건 영화를 볼거라면서.

나는 경로로 반띵이면 보는데 ..카드긁기가

아까워신지 까였다.


그렇다고 내가 안볼 사람인가.

코로나 환자가 늘어나지만

4차까지 접종했고...사람 적을때 마스크 꼭 쓰고

보았다.


아...영화 최고다. 살인은 배경이고

미결의 사랑이 주제다.


박찬욱은 진짜 대단한 천재. 착한 변태?라던가.

깐느가 사랑할 만한 감독이다.


박해일의 연기도 좋았지만

탕웨이...여우주연상을 줘도 아깝지 않을 연기다.


화면의 아름다움 조형미. 색감. 

조연들의 연기도 좋았지만

대본의 탄탄한 복선과  주제, 완성도가 놀랄만한 작품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75 진짜 주먹이 나서고야 스토킹이 끝났다. [2] 약초궁주 2022.10.04 7
1374 스토킹하는 넘-법은 멀고 주먹이 해결해줬다? 2 [4] 약초궁주 2022.09.29 17
1373 신당역 범죄와 잘못된 망상집착 [5] 약초궁주 2022.09.29 15
1372 여름 호박잎 고구마줄기 오이지와 슬슬 작별할때 [5] file 약초궁주 2022.09.22 31
1371 도봉산포대능선-지팡이와 도시락의 힘으로 [5] file 약초궁주 2022.09.15 82
1370 태풍 지나고 안식 추석 되시길.~~ [1] 약초궁주 2022.09.08 48
1369 우영우의 마지막 답! (우리모두 그렇다) 약초궁주 2022.08.25 69
1368 살아야겠다.....폭우속 의인들께 고마움을~ [1] 약초궁주 2022.08.10 85
1367 여름휴가안내 [1] yakchobat 2022.08.10 41
1366 미국의 미친 연방대법원 판결- 임신중단권 폐지됐다. 약초궁주 2022.07.29 54
1365 돌팔이 그렇다더라 낚이지 마세요 ㅎㅎ 약초궁주 2022.07.27 54
1364 한의원 퇴근은 5시 30분!!!!! 약초궁주 2022.07.26 51
1363 미움으로 괴로울때는 내 감정을 돌보란 신호! [2] 약초궁주 2022.07.14 73
1362 선생님~ 울산에 사는 홍이수경이예요. [2] 홍이 2022.07.11 49
» 헤어질 결심을 굳이 영화로 봐야하나? [2] 약초궁주 2022.07.06 74
1360 산에 들어가 피아노와 살고 싶다 ^^(임윤찬) [4] 약초궁주 2022.07.02 51
1359 하늘땅님 산신령님 엄마압지 ..고맙습니데이~~ [4] 약초궁주 2022.06.21 84
1358 생선가게 아저씨~~ 약초궁주 2022.06.10 91
1357 모내기 들판을 걸어서~~ [2] file 약초궁주 2022.06.07 76
1356 하늘님 비 좀 흠뻑 내려 주세요~~~ [1] file 약초궁주 2022.05.25 95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