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2/25ac150166d1c1b79cef64f80f51bc28.jpg
  logo    
먹고! 읽고! 걷고!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일년이면 제사 3번

차례 정월 추석 두번

지극정성으로 모시던 82세 할머니.


나박김치 담그고. 생선 장봐다 만지고

전은 며느리가 부쳐오지만

당신이 국거리부터 산적 고기. 생선

김치 국 준비가 1주일 걸린다.


힘이 드시니까 하루에 장을 다 보시지도 못하고

거의 열흘에 걸쳐 궁리하고

사들이고...


정작 제사 지내고 나면

아들부부 며느리 기분 좋지 않는 표정에

눈치까지 보고. 집안 치우고

제기 정리하고 나면 꼭 아프셔서

침 맞으러 오신다.


그 연세에 있는 척추 관절 

손가락 마디까지 골고루 아프실수밖에.

그때마다 줄이시던가 합치면

좋겟다는 나의 조언?


늘 이렇게 답하셨다.

내가 살아있는 동안은 해야지

표정도 꿋꿋하고 자랑스럽게 ㅎㅎ


그러시던 분이 한달쯤 칩거후 나타나셨다.

코로나로 앓고 일어나 오신것.

기저질환으로 천식이 있으셔서

고생하고 인후통 목구멍이 찢어지는듯

했다고.


간만에 침 맞으니 개운하고 날아갈듯 하시다며

나가시다가 말고 선언 하셨다.


" 내가 올해까지만 시어머니 시아버지 제사

지내고 졸업한다고 선언헸어

그러니 시동생들 이번에 다 모여 작별제사

지내고 땡치려고.


"시아버지는 45년. 시어머니는 40년 

지냈더라고...


듣던중 반가운 소리다

이제부터 영감님 제사만 딱 한번 지내시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68 살아야겠다.....폭우속 의인들께 고마움을~ [1] 약초궁주 2022.08.10 31
1367 여름휴가안내 [1] yakchobat 2022.08.10 14
1366 미국의 미친 연방대법원 판결- 임신중단권 폐지됐다. 약초궁주 2022.07.29 35
1365 돌팔이 그렇다더라 낚이지 마세요 ㅎㅎ 약초궁주 2022.07.27 37
1364 한의원 퇴근은 5시 30분!!!!! 약초궁주 2022.07.26 33
1363 미움으로 괴로울때는 내 감정을 돌보란 신호! [2] 약초궁주 2022.07.14 64
1362 선생님~ 울산에 사는 홍이수경이예요. [2] 홍이 2022.07.11 45
1361 헤어질 결심을 굳이 영화로 봐야하나? [2] 약초궁주 2022.07.06 59
1360 산에 들어가 피아노와 살고 싶다 ^^(임윤찬) [4] 약초궁주 2022.07.02 46
1359 하늘땅님 산신령님 엄마압지 ..고맙습니데이~~ [4] 약초궁주 2022.06.21 82
1358 생선가게 아저씨~~ 약초궁주 2022.06.10 82
1357 모내기 들판을 걸어서~~ [2] file 약초궁주 2022.06.07 73
1356 하늘님 비 좀 흠뻑 내려 주세요~~~ [1] file 약초궁주 2022.05.25 93
1355 봄 한없이 걷다 보니... [2] file 약초궁주 2022.04.27 137
1354 엄마 산소 앞에서 재롱잔치를~~~ [1] file 약초궁주 2022.04.19 132
1353 22년 내게 아주 간절한 진달래 [1] file 약초궁주 2022.04.15 103
1352 이제 알았네 유통기한과 소비기한~~ [2] 약초궁주 2022.04.06 90
» 할머니의 깨달음 (코로나 이후) [2] 약초궁주 2022.03.31 101
1350 대구 file 제이 2022.03.29 62
1349 친구에게 우유를 건네는 사람보다~~ [1] 약초궁주 2022.03.22 104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