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2/25ac150166d1c1b79cef64f80f51bc28.jpg
  logo    
먹고! 읽고! 걷고!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생일

                         비슬라바 쉼보르스카


온 세상이 사방에서 한꺼번에 부스럭대고 있어요,

해바라기배따라기,호루라기,지푸라기,

찌르레기,해오라기가시고기실오라기,

이것들을 어떻게 가지런히 정렬시키고,

어디다 넣어둘까요?


배추,고추,상추,부추,후추,대추,

어느 곳에 다 보관할까요?

개구리가오리메아리미나리,

휴우,감사합니다.너무 많아 죽을 지경이네요.

하늬바람산들바람돌개바람높새바람은

어디쯤 담아둘까요?


얼룩빼기 황소와 얼룩말은 어디로 데려갈까요?

이런 이산화물은 값지고 진귀한 법.

게다가 다시마와 고구마도 있군요!

이것들은 모두 밤하늘의 별처럼

그 값이 어마어마하겠지요.


감사합니다.

하지만 과연 내가 이걸 받을 자격이 있는지는

솔직히 잘 모르겠네요.

이 모든 노력과 수고가 나 한사람을

위한 것이라니 과분하기 그지없네요.

이것들을 다 만끽하기엔

인생은 너무도 짧은 걸요.


나는 여기에 그저 잠시 머물다 갈 뿐입니다

아주 짧은 찰나의 시간 동안

멀리 잇는 것은 미처 보지 못하고,

가까이 있는 것은 혼동하기 일쑤랍니다.


이 촉박한 여행길에서 나는 사물이 가진

허무의 본질을 제대로 파악하기도 전에

그만 길가의 조그만 팬지꽃들을 깜빡 잊고,

놓쳐버리고 말았습니다.


이 사소한 실수가 얼마나 엄청난 것인지

그때는 미처 생각지 못했답니다.

이 작은 생명체가 줄기와 잎사귀와

꽃잎을 피우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만 했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68 살아야겠다.....폭우속 의인들께 고마움을~ [1] 약초궁주 2022.08.10 31
1367 여름휴가안내 [1] yakchobat 2022.08.10 14
1366 미국의 미친 연방대법원 판결- 임신중단권 폐지됐다. 약초궁주 2022.07.29 35
1365 돌팔이 그렇다더라 낚이지 마세요 ㅎㅎ 약초궁주 2022.07.27 37
1364 한의원 퇴근은 5시 30분!!!!! 약초궁주 2022.07.26 33
1363 미움으로 괴로울때는 내 감정을 돌보란 신호! [2] 약초궁주 2022.07.14 64
1362 선생님~ 울산에 사는 홍이수경이예요. [2] 홍이 2022.07.11 45
1361 헤어질 결심을 굳이 영화로 봐야하나? [2] 약초궁주 2022.07.06 59
1360 산에 들어가 피아노와 살고 싶다 ^^(임윤찬) [4] 약초궁주 2022.07.02 46
1359 하늘땅님 산신령님 엄마압지 ..고맙습니데이~~ [4] 약초궁주 2022.06.21 82
1358 생선가게 아저씨~~ 약초궁주 2022.06.10 82
1357 모내기 들판을 걸어서~~ [2] file 약초궁주 2022.06.07 73
1356 하늘님 비 좀 흠뻑 내려 주세요~~~ [1] file 약초궁주 2022.05.25 93
1355 봄 한없이 걷다 보니... [2] file 약초궁주 2022.04.27 137
1354 엄마 산소 앞에서 재롱잔치를~~~ [1] file 약초궁주 2022.04.19 132
1353 22년 내게 아주 간절한 진달래 [1] file 약초궁주 2022.04.15 103
1352 이제 알았네 유통기한과 소비기한~~ [2] 약초궁주 2022.04.06 90
1351 할머니의 깨달음 (코로나 이후) [2] 약초궁주 2022.03.31 101
1350 대구 file 제이 2022.03.29 62
1349 친구에게 우유를 건네는 사람보다~~ [1] 약초궁주 2022.03.22 104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