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2/11e8c7ca2a9f129a22fcea8cb97b5700.jpg
  logo    
먹고! 읽고! 걷고!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우리 건물 여자 화장실

자주 막혀서 고치느라 애를 먹는다.

건물 관리 남직원들한태 민망할 지경이다.

크게 뭉친 휴지는 기분이고

생리대...요즘은 물휴지...이게 주범이다.


심하면 아래층 천장을 뜷고 작업을 해야하니

그럴땐 하루 화장실 사용도 못하고

열불이 터진다.


미화원 여사님은 이리 말씀하신다.

휴지 둘둘 둘둘 둘둘 잡아뜯어서 하염없이 말아가꼬

일부로 그런것처럼 막아놓으니...

여자들이 깔끔하고 깨끗하다는거 난 안 믿는다꼬.


나는 그래서 여사님의 보조로 활동한다.

막히면 긴 막대기로 건져내고

똥 안 내려가면 물 눌러주고

비누 보충은 (약국장님이 하시지만)

세면대 주위도 휴지 둘둘 뭉쳐 던져두고 가면

보는대로 치운다.  (거기도 막히니까)


근데 기분이 좋은거다.   

내가 좋은 사람이 된것 같아서 ㅎ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98 앗 펭수 언니여???? [2] file 약초궁주 2020.01.02 9838
1297 윤창중사건, 국민행복시대의 숙제 (오한숙희기고) [1] 약초궁주 2013.05.14 6043
1296 강화읍내 맛집- 신아리랑 젖국갈비 [3] file 약초궁주 2009.11.17 4042
1295 에미야. 밥상 차려라(작은숲 김선경) [2] file yakchobat 2008.10.22 3467
1294 봉은사 판전 글씨 [1] file yakchobat 2008.10.29 3464
1293 평생 남자랑 다섯 번밖에 못 자봤어요-고양이 팬 여인. yakchobat 2008.10.14 3460
1292 제주올레 비박여인들과 오리발 회 yakchobat 2008.10.17 3414
1291 [re] 봉은사 판전 글씨 [1] 최종범 2008.11.03 3407
1290 고추에 숨겨진 깊은 뜻 (안읽으면 지만 손해쥬) file yakchobat 2008.10.29 3369
1289 오징어 앤드 두부 초밥 file yakchobat 2008.10.15 3340
1288 김성동의 천자문-글씨연습하며 점치는 책 [2] file 약초궁주 2008.10.30 3329
1287 강화올레 2코스 <고려산에서 망월돈대까지> [4] 약초궁주 2009.07.03 3282
1286 강화올레 수로를 걸어서 바다를 만나다.<하점교-창후리포구> [3] file 약초궁주 2008.12.09 3256
1285 엄마. 나 학교 가기 싫어~~잉 yakchobat 2008.10.21 3239
1284 고양녀 취향도 가지가지 yakchobat 2008.10.19 3184
1283 꽃피는자궁 [1] file yakchobat 2008.10.07 3176
1282 고양이야~~여기 생선이...(교장샘칼럼) yakchobat 2008.10.10 3172
1281 강화올레 - 1탄 - 봉천산등반 file 초록호수 2009.06.04 3172
1280 올해부터. 독서일기 시작하려고. [1] 약초궁주 2009.01.06 3172
1279 피부1- 저녁에 어떻게 세수하고 크림 바를까?(환자분덜 필독) [8] 약초궁주 2009.03.27 3157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