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2/11e8c7ca2a9f129a22fcea8cb97b5700.jpg
  logo    
먹고! 읽고! 걷고!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성수선 작가의   우리 먹으면서 얘기해요~~~~


새책이 나왔다고 안부를 전해왔다.

..선생님 얘기도 나오고...히말라야 식당 얘기도요.

아 마침 잘되었네.

연말 선물은 이 책으로 줘야겠당.

바로 주문 들어간다네.


나의 자랑스런 학위 '밥사'..에 걸맞는 

맛있는 책..두근거리는 마음으로 기다려본다.


--인터넷 서평을 좀 옮겨보자면----


저자에게 퇴근 후 책을 읽거나 글을 쓰는 일은 하루의 마무리와도 같다. 직장 생활을 하면서 다섯 권의 책을 출간할 수 있었던 것도 이런 습관으로 인해 그녀가 더욱 행복해졌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그녀는 자신에게 또 하나의 중요한 삶의 요소가 존재함을 깨달았다. 누군가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소소한 일상과 고민을 나누고 평생을 함께할 추억을 만드는 것. 이것이 책을 읽고 글을 쓰는 것만큼이나 그녀를 행복하게 만드는 일이라는 걸. 

-------중략


1575340309368.jpg


‘먹다’, ‘읽다’, ‘쓰다’, ‘사랑하다’ 
네 개의 동사가 만들어내는 뜨끈한 삶의 하모니, 
그 속에서 또 하루를 버텨낼 힘을 얻다 

작가 성수선에게는 자신의 정체성 혹은 생활을 압축해서 보여주는 네 개의 동사가 있다. ‘먹다’, ‘읽다’, ‘쓰다’, ‘사랑하다’.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먹고, 혼자 먹으면서도 누군가를 생각하고, 먹으면서 언젠가 읽었던 책 속의 문장들을 떠올리고, 먹고 나서는 그 기억들을 글로 쓴다. 이것이 그녀가 하루하루를 버티는 힘이며, 이 책은 네 개의 동사들이 만들어낸 결과물이다. 

책 속에는 작가가 좋아하고 자주 가는 단골집들, 또는 한두 번밖에 간 적 없지만 강한 인상을 받았던 식당들이 대거 등장한다. 그리고 그녀가 사랑하는, 또는 사랑했던 사람들-가족과 친구, 선후배, 식당 주인, 추억을 공유했던 사람들과 미래를 함께하고 싶은 사람들-이 등장해 작가와 함께 힘들었던 하루를 마감하고, 음식점 주인에게서 뜻밖의 위로를 얻고, 사랑하는 사람이 생기면 함께 오겠다는 소망을 품는다. 

작가는 말한다. “소중한 사람에게 숟가락을 쥐여 주며 어서 먹으라고 말하는 마음으로 이 책을 썼다. 당신이 이 책을 읽으며 조금은 더 행복했으면 좋겠다.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처럼.” 그러니 이제 숟가락을 들어 보자. 소박한 상차림이...

출처 : 인터넷 교보문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7 소녀의 일기 (한의원 방문기) [2] file 약초궁주 2020.01.15 25
1236 겨울에 씩씩한 채소 시금치( 페스토) [1] file 약초궁주 2020.01.09 35
1235 새해 명언..나는 은하수를 만들 정도의~~~ 약초궁주 2020.01.08 34
1234 간헐적 단식중에 백두산, 영화를 보고나니..~~~ [1] 약초궁주 2020.01.07 37
1233 앗 펭수 언니여???? [2] file 약초궁주 2020.01.02 51
1232 새해맞으려고 한의원 빨래!!!!!!!! [1] 약초궁주 2019.12.26 64
1231 낙산 걷다가 만난 마릴린 몬로~~ [2] file 약초궁주 2019.12.18 75
» 좋은걸 먹이고 싶은 마음편 (선생님이야기) [6] file 약초궁주 2019.12.03 122
1229 최현숙 샘의 주장...자살이 아니라 자결! [1] 약초궁주 2019.11.27 99
1228 열려라...금강산 (해금강사진 작품이닷 ㅋㅋ) [2] file 약초궁주 2019.11.23 85
1227 비에도 지지 않고 ..나도 이렇게 살고싶당 [2] 약초궁주 2019.11.20 124
1226 요양보호사 자격증만 따도 큰공부..도인된다. [3] file 약초궁주 2019.11.20 103
1225 늦 가을 감들리에~~ [1] file 약초궁주 2019.11.16 76
1224 같이 걷는자...도반이라... [2] file 약초궁주 2019.11.13 84
1223 남편은 못바꿔줬지만..생각 바뀌니...웃더라. 약초궁주 2019.11.13 61
1222 보람찬 오날날....ㅎㅎ [2] 약초궁주 2019.11.06 89
1221 잡곡밥 시집살이~~ [2] file 약초궁주 2019.11.05 70
1220 트라우마에 사로잡혔을때는~~ [1] 약초궁주 2019.11.01 82
1219 해바라기 또 [1] file 약초궁주 2019.10.24 440
1218 소꿉장난 실력으로 바질대신~시금치페스토 [1] 약초궁주 2019.10.17 108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