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2/11e8c7ca2a9f129a22fcea8cb97b5700.jpg
  logo    
먹고! 읽고! 걷고!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먼저

문정희 선생님의 시

남편을 음미해보시라.



「남편」 문정희


아버지도 아나고 아빠도 아닌

아버지와 오빠 사이의 촌수쯤 되는 남자

내게 잠못 이루는 연애가 생기면

제일 먼저 의논하고 물어보고 싶다가도

아차, 다 되어도 이것만은 안 되지 하고

돌아누워 버리는

세상에서 제일 가깝고도 제일 먼 남자


이 무슨 원수인가 싶을 대도 있지만

지구를 다 돌아다녀도

내가 낳응 새끼들을 제일로 사랑하는 남자는

이 남자일 것 같아

다시금 오늘도 저녁을 짓는다


그러고 보니 밥을 나와 함께

가장 많이 먹은 남자

전쟁을 가장 많이 가르쳐 준 남자


~~~ 여기에 다른 이름을 넣어보면

감정이  좀 달라진다.

남편 대신 자식을 애인을 부모를

친구를 넣어보고

애착관계의 이유를 생각해보면....


적과 동지는 가깝고도 멀다.


실제 나와거리가 먼데

뉴스때문에 적이되고 동지 같기도 한 사람들.

내가 왜 미워하나...좋아하나...

피식하다가도 열불이 난다.


미움속에 그.혹은 그녀속에 

나와 똑같은 미운 것들이 보여서일까????


법정 스님 말씀에

꽃이 예쁘다만 하지 말고

자신은 무슨 꽃을 피우는지 보라하셨는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6 동서....그리고 형님때문에 괴롭다니요~~ [1] 약초궁주 2018.06.15 18
» 남편 자리에 다른 이름을 넣어보기~~ [1] 약초궁주 2018.06.14 22
1094 칭찬도 관두고 욕만 하지 말아 주세요.~~ [3] 약초궁주 2018.06.07 59
1093 성욕---아하 무릎을 친 시! [2] 약초궁주 2018.06.01 67
1092 11살 소녀, 걷기의 추억 ㅎㅎ [4] file 약초궁주 2018.05.29 60
1091 어느 신부님의 강론 ...같이 살자고~ [1] yakchobat 2018.05.23 63
1090 오래된 가역현상...김복근 시 [3] yakchobat 2018.05.18 64
1089 선생님 책임질게요 걱정마시고...우하핫... [2] 약초궁주 2018.05.17 69
1088 한반도 바느질 놀이 ...(딸 손수건의 변신) [4] file 약초궁주 2018.05.10 93
1087 밍크 코트 한벌에 .... [2] 약초궁주 2018.05.08 74
1086 먼 곳의 벗에게 쓰는 편지--도종환 시인. [2] 약초궁주 2018.05.01 79
1085 남북이 잡은 평화의 손, 꼭 잡고 놓지 마소^^ [4] file 약초궁주 2018.04.27 81
1084 국민에게 공개된 국회정원~~ [2] file 약초궁주 2018.04.24 80
1083 욕심이 과했던 잡곡밥 ㅋㅋ [2] file 약초궁주 2018.04.13 101
1082 사월이 오면 ...나도 이렇게.... [3] file 약초궁주 2018.04.12 101
1081 아기낳기와 고래새끼낳기 닮은 점 ㅠㅠ [1] 약초궁주 2018.04.10 80
1080 사주탓인가...우울경향은~~ [2] 약초궁주 2018.04.05 120
1079 배 곯은 아기 꿈~~강요배 젖먹이 ㅠㅠ [2] 약초궁주 2018.04.03 82
1078 쥐에게 ... (한겨레 칼럼중 베낌 ㅋㅋ) 약초궁주 2018.03.30 85
1077 윤동주가 노래한 봄은 이랬는데.... [1] file 약초궁주 2018.03.27 89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