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3/10fe2f194872e83b48b8029f8aa5a0b3.jpg
  logo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봄이 혈관 속에 시내처럼 흘러
돌, 돌, 시내 가차운 언덕에
개나리, 진달래, 노오란 배추꽃

삼동을 참아온 나는
풀포기처럼 피어난다.

즐거운 종달새야
어느 이랑에서나 즐거웁게 솟쳐라.

푸르른 하늘은
아른아른 높기도 한데.....

윤동주 시인의  <봄>-------

 

 

봄이 혈관속에  시냇물처럼 흘러 

맥박이 칠때

발밑 버스정거장에  제비꽃 민들레

힘껏 꽃피울때.

 

우리도 팔을 휘저으며

손끝 발끝으로 기운이 뻗치게

걸어봅시다.

 

나는 노점에서 발가락 양말을 샀다우

꼼지락 꼼지락...운동이 좋고

땀 찝찝 안해 좋아요.

 

아이들은 아재냐고 놀리지만

건강에는 한번 도전해부길 ㅋㅋ

side_menu_title

  • 치유의지혜나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