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859db41b25117105770fa366ce47785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삼대 구년 만에 안부 글을 ㅋㅋ

2017.10.26 22:10

제이 조회 수:143

쌤~~잘지내시죠??

카톡으로 한번씩 인사는 드렸지만

그래도 약초밭 식구들 보라고 또 여기다가 인사 비슷한 하소연??

하러 왔어요 ㅋㅋ

제동생 사고쳐서 결혼해요..

근데 시누값 한다고 심술나는지

하는짓이 다 얄밉네요...

처가에 인사가서 결혼 날 받아와서

밥먹자고 불러내서는 엄마한테 날 받은 종이 내미는데

황당하고...허례허식이라지만...그래도 순서는 있는 거 같은데....

엄마 혼자라 무시하나 싶기도 하고

뭐 그래서 입에 요즘 개발새발 달고 살아요 ㅋㅋ

9월부터 해서 신랑이랑 주중 부부하고 있어요 ㅋㅋ

금욜만 되면 친정가서 월욜 올라오고~~

화욜은 미치가고~~그게 제 일상인데

일상에 변화라고 하믄...

신경정신과 약을 받아먹기 시작했어요~~

6월쯤 신랑이랑 문제가 좀 있어서(원인은 시댁의 돈 문제)

대판하고 사니마니 했는데....

의심이 사그라들지 않아서

원래도 의심 많은데...마음이 괴로워 갔더니


강박,우울,불안 모두 고득점을 했더라고요!!!하하하하핳

저도 저 스스로 약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이 있었는데...

몸이 아프면 약을 먹는데

왜 맘이 아프다고 약을 먹으며 눈치봐야하나 해서

당당하게 오픈하고 먹고 있어요~~

물론 가까운 사람들에게만요~

먹고나서 효과도 좋았어요^^근 한달 가까이 시댁과 친정을 끊고 마음의 평화가 와서 

신랑이 엄청 좋아했거든요~~~

저도 좋았고요^^

그리고 큰 깨달음을 얻었어요!!!!

결국 나의 영혼의 구멍은 울 신랑도 못 막는구나....(울신랑은 저에게 있어서 엄마보다 더 큰 나무 같은 존재였어요 ㅜㅜ)

나 스스로 막아야 하는구나...

그전에는 신랑이랑 헤어질가 전전긍긍하면서 눈치도 봤는데

이젠 당당해지네요...

혼자서도 잘 놀고 혼자서도 잘 살 수 있을거 같아요~~

친정엄마한테도 막말 대잔치 하고 ㅋㅋ

그럼 엄마도 같이 막말 대잔치하고~~

그게 친정엄마랑 딸인거 같아요~~

싸워도 돌아서서 웃을 수 있는 관계

시엄니랑은 쌈도 못하지만  한 소리 듣고 나믄 두고두고 맘에 남는데...

친정엄마는 안그렇드라고요...

예전에는 엄마한테 맞추기만 하고 죄책감에 할말도 못하고 참고 지내다보니...

알러지도 생기고 그랬는데...

이젠 그래도 좀 여유가 생겼어요~~

그래도 가끔은 임신한 여자들이 부럽긴 하지만...

이건 제 몫이니까요~~

낼부터 다시 시골가요~~가서 골골대며 ㅋㅋ 일하고 오겠지만

11월달에 엄마랑 언니랑 일본여행 예약해놨어요~~

엄마도 생각이 많이 바뀌셔서 한 살이라도 젊어서 다녀보고 싶다고 하셔서요^^;;


두서 없지만 실은 제 생활은 단순해요~

걍 친정가서 일하고 미치가고 남편이랑 가끔 만나고(한집에 살긴 하는데 아침에 10분보고...충전할때만 미리 시간 맞춰 충전~)

그 안에서 소소한 일들이 생기지만 그래도 큰 괴로움 없음이 행복이다~~

맘 먹고 하루를 살아가고 있어요~~

울쌤도 건강하게 지내세요~~

글고 저번에 보내드린 사과는 다드셨겠죠??

맛난 가을 부사 보내드릴께용~~^^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08 청송 호야농원 사과즙(원장님 허락받고 글 올립니다.사과품절) [2] file 제이 2017.11.13 163
2507 사과 자랑질~~ [8] file 제이 2017.10.26 177
» 삼대 구년 만에 안부 글을 ㅋㅋ [2] 제이 2017.10.26 143
2505 100년전 '피임할 권리'를 넘어 임신중단권을 제정하라~~~ [1] 약초궁주 2017.10.18 131
2504 쌔앰 ~~고추파동 났어요?? [2] file 약초궁주 2017.10.10 155
2503 토욜 오전진료후~연휴/ 10화욜 출근합니더 [1] 약초궁주 2017.09.29 164
2502 낙타의 눈물은 누가 닦아주나? [2] 약초궁주 2017.09.28 162
2501 아내 여행 남편의 허락? 아니죠 양해! [2] 랄라 2017.09.22 163
2500 이유명호 선생님 안녕하세요. [2] 마법사 2017.09.20 166
2499 이유명호 선생님 문의 드립니다. [1] 꼬꼬마 2017.09.11 181
2498 늦은 휴가 (토일월화수) 9-13까지 ! [2] file 약초궁주 2017.09.02 161
2497 모로코로의 여행 [3] file 랄라 2017.08.25 215
2496 소중한 기억들??? [2] file 연꽃밭 2017.08.24 161
2495 늦은 휴가 9월 9~13/ 14출근해용 [1] file 약초궁주 2017.08.22 147
2494 물방울 다이아만 모아도 나라빚을 갚겠네,,,,, [3] file 약초궁주 2017.08.17 164
2493 택시운전사....아이들 같이 보길 권함(역사공부) [5] 약초궁주 2017.08.08 162
2492 수줍은 자랑질...(여자허준이란 칭찬듣고~~~) [3] file 약초궁주 2017.07.28 225
2491 낙태죄대신 임신중단권 법을 만들어줘~~ [3] 약초궁주 2017.07.27 168
2490 9월 3 남원 살롱 드마고 지리산 강의...허걱. [2] 약초궁주 2017.07.25 173
2489 제 블러그를 진애샘이 보셨을 줄은....., [2] 랄라 2017.07.21 194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