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2/11e8c7ca2a9f129a22fcea8cb97b5700.jpg
  logo    
먹고! 읽고! 걷고!

아차산 용마산.jpg


 

학교 졸업후

인생에 방학이란 없어졌네.

 

이번에 주어진 열흘 휴가.

계획표 까지 짜놓고

하나씩 실천해가며  보냈다

 

그러나 추석전날 몸살감기 콧물습격

1박 2일을 약을 퍼먹으며 몸조리. ㅋㅋ

 

엄미 병원에 두번 방문하였고.,

울려드렸고 (옛날 야그하면서...고맙다..사랑한다 ,,

등등 말하면 우신다.

감정을 풀어내는 일이 좋을것 같아서

울리는거다.

 

아차산에 올랐다.

영화를 봤다.

목욕을 갔었다.

 

관광버스를 타고 1박2일 여행을 다녀왔다.

부여 산성. 영광 불교도래지

신안증도 염전 ...다 처음이다.

 

생애 처음 고양이카페에 다녀왔다.

아깽이 (캣초딩 )들이 내 무릎에 앉아주었다.

따뜻한 체온이 느껴졌다.

날 믿어주는것 같아서 고마웠다.

 

다시 엄마에게 다녀오고..

많이 아픈 분이 계셔서

잠시 한의원에 나와 침을 놓아드렸다.

 

오늘...출근했다.

떠도는 것도 좋지만 머무는 곳

집이 한의원이 참 좋다,~~~

 

여러분도 그러하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57 강화읍내 맛집- 신아리랑 젖국갈비 [3] file 약초궁주 2009.11.17 3551
1056 봉은사 판전 글씨 [1] file yakchobat 2008.10.29 3263
1055 에미야. 밥상 차려라(작은숲 김선경) [2] file yakchobat 2008.10.22 3262
1054 [re] 봉은사 판전 글씨 [1] 최종범 2008.11.03 3234
1053 평생 남자랑 다섯 번밖에 못 자봤어요-고양이 팬 여인. yakchobat 2008.10.14 3213
1052 고추에 숨겨진 깊은 뜻 (안읽으면 지만 손해쥬) file yakchobat 2008.10.29 3183
1051 오징어 앤드 두부 초밥 file yakchobat 2008.10.15 3108
1050 제주올레 비박여인들과 오리발 회 yakchobat 2008.10.17 3107
1049 강화올레 2코스 <고려산에서 망월돈대까지> [4] 약초궁주 2009.07.03 3080
1048 김성동의 천자문-글씨연습하며 점치는 책 [2] file 약초궁주 2008.10.30 3066
1047 엄마. 나 학교 가기 싫어~~잉 yakchobat 2008.10.21 3033
1046 강화올레 - 1탄 - 봉천산등반 file 초록호수 2009.06.04 2996
1045 고양녀 취향도 가지가지 yakchobat 2008.10.19 2984
1044 올해부터. 독서일기 시작하려고. [1] 약초궁주 2009.01.06 2983
1043 강화올레 수로를 걸어서 바다를 만나다.<하점교-창후리포구> [3] file 약초궁주 2008.12.09 2951
1042 피부1- 저녁에 어떻게 세수하고 크림 바를까?(환자분덜 필독) [8] 약초궁주 2009.03.27 2947
1041 지 과거를 고백해도 될랑가요(가짜 촌년) [1] yakchobat 2008.10.21 2946
1040 고양이야~~여기 생선이...(교장샘칼럼) yakchobat 2008.10.10 2926
1039 여자를 알고 싶다면 강화도로 가라... (오마이 문경미기자) 약초궁주 2009.06.16 2926
1038 꽃피는자궁 [1] file yakchobat 2008.10.07 2919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