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3/10fe2f194872e83b48b8029f8aa5a0b3.jpg
  logo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학교 졸업후

이렇게 긴 연휴는 처음이다.

 

이럴때 흔히 ' 황금연휴' 라고 부르지만

뭐  금금금 타령보다는

가을 청명한 날씨에

열흘간 깜쪽같은 여백...쉼표가 좋은것뿐.

 

너른 들판이든 공원에

나를 조용히 놔두고 싶다.

떠날 사람은 떠나고

머물 사람은 머물고

만날사람은 만나고.

 

맑고 투명한 햇살

마음껏...달고 시원한 바람에

몸을 맡겨보자

 

한글날  동네 세종대왕 동상에

꾸벅 절도 할테다.

 

그 다음날...10 화욜 컴백!!!!

 

여러분도 고요와 여백 쉼표

누리시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82 차멀미가 병이 아니라구요? (어린이 꼭 고쳐줘야) yakchobat 2008.09.28 3266
1881 머릿속에도 물이 잇다 (뇌호흡과 골반운동) [1] yakchobat 2008.09.28 3464
1880 당뇨병 공부 합시다.(스위치가 켜지는 췌장) yakchobat 2008.09.28 2514
1879 어깨결림 근육통 yakchobat 2008.09.28 3049
1878 살에게 말을 걸어봐 (가정의 벗) yakchobat 2008.09.28 2665
1877 위의 말을 들어줘 (좋은엄마 1월) [1] yakchobat 2008.09.28 2794
1876 베게 이야기 yakchobat 2008.10.10 2850
1875 치유의 지혜는 나를 긍정하는것부터 [7] secret 지혜자유용기 2008.10.13 28
1874 월경불순과 다낭성 난포증 가진 분덜~~ yakchobat 2008.10.15 3596
1873 체중. 여드름,그리고 월경불순의 오묘한 삼각관계 yakchobat 2008.10.15 3314
1872 쉴때 입술에 물집이 잡히는 건 왜 그런지요? [2] 서현숙 2008.10.16 2691
1871 천대 받는 발? 그러나 소중해. yakchobat 2008.10.22 2794
1870 변 색이.... 인연 2008.10.22 2422
1869 안짱 발이 자라면~~ file yakchobat 2008.10.22 2593
1868 브래지어 엑소더스 (한겨레 이유진 기자) [3] yakchobat 2008.10.22 2834
1867 저 셤관 시작도 못했어요...^^;; yakchobat 2008.10.23 2381
1866 자궁내막증과 월경통 총정리 (원고) yakchobat 2008.10.23 3105
1865 자궁근종 난소낭종의 한방 에너지 치료 (원고) yakchobat 2008.10.23 3308
1864 샘.. 저 증상 추가로.. [1] file 이스메네 2008.10.25 2221
1863 난소에 기형종이....울컥 [2] 진영 2008.10.26 3787

side_menu_title

  • 치유의지혜나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