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1/859db41b25117105770fa366ce477852.jpg
  logo    
약초밭자유놀이터
나는 아이들의 말과 글을 가르치는 사람으로써 단어에 민감한 편이다. 아들을 도와주는 언니가 지금 베트남 여행 중이다. 나는 어찌나 마음이 좋던지...,

엄마랑 아침 대화
★★★(형부이름)가 여행경비도 주고 허락해줘서 베트남여행을 갔는데 언제 온다냐.....,

울엄마는 철저히 가부장제에 길들여진 여인 아픈 형부 밥 차려주지 않고 베트남에 간 딸이 마뜩치 않은 것이다. 투사인지 뭔지 모르겠는데 내 안에서 뽀락 성질이 올라온다.

아니 자기 딸이 어제튼 여행갔음 즐기고 오라 하던지....., 나는 언니한테 베트남에 대한 정보를 듣고 싶고만. 허락이라는 단어도 그러하고 사위 끼니 걱정하는 엄마가 밉기도 하고

버럭
엄마 아내는 남편의 소유물이 아니에요. 허락이라뇨 양해 양해입니다. 언제든지 갈수 있는데 상대방의 마음도 헤아려 양해를 구하는거에요. 그리고 언니 진짜 답답하겠잖아. 평생 시부모랑 함께 또 남편은 이제 징징 아이들 서른 스물여섯 언니 이제 좀 다녀도 돼! 살림 거든다 언제 손에서 부업거리 떨어져본 적 없잖아. 자기는 대학 나오고 선생님이라고 또 가끔 무시 발언! 언니보면 왜 성질 나는 줄 아나 뭐가 부족해서 저리 답답하게 사노하고. 그래도 성당 다니면서 여자들 끼리끼리 여행친구 얼마나 좋아. 다음엔 더 길게 다녀오라고 우리가 조용히 밀어줘야지.
오마니
허락 아니고 양해입니다!!

팔십 넘은 노모가 바뀔리 없다. 바뀌라고 하는 소리 아니다. 어쩌면 그건 나 자신한테 하는 소리이리라.
허락 받는게 아니고 양해이며
진정 원하는 것은 자유롭게 할 권리가 있다라고 말이다. 우리는 왜 우리 스스로 남자에게 권리를 부여하는가? 그렇게 부여한 권리 밑에서 스스로 하녀처럼 괴로워한다. 제약은 있지만 의식은 늘 자유로울 수 있다. 내정신 내상상 내영혼은 나 이외에 누구도 가둘 수 없기 때문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17 쌤 요가 시작했어요 [2] 랄라 2009.05.21 4203
2516 자기라면 그림 제목을 뭐라 붙였을까??? [7] file 약초궁주 2012.08.16 4004
2515 혼자 놀기 최고-점치기 [1] file yakchobat 2008.10.22 3559
2514 제주에서 만난 여자들-죽으려고 환장한 여자 [2] file yakchobat 2008.10.14 3459
2513 [펌] 물로만 샤워하기, 물로만 머리감기 한달째 1 2008.12.01 3267
2512 웰컴 투~~약초밭! [6] yakchobat 2008.10.10 3179
2511 환자들 점쳐주기-현주점. yakchobat 2008.10.22 3110
2510 나는 네가 그렇게 혼자인줄 정말 몰랐다. [3] file yakchobat 2008.10.19 2978
2509 새 홈피 축하 [1] 최종범 2008.10.11 2928
2508 날양파 먹기 (은수는 날양파가 싫사옵니다 ㅠㅠ") [2] 은수 2008.10.31 2852
2507 마리아 인형과 짚시인형 [1] file yakchobat 2008.10.28 2829
2506 위하수 [2] file 초록호수 2008.10.17 2759
2505 짝사랑 [1] 약초궁주 2008.11.07 2732
2504 [re] 밥먹고 이렇게 누우면 소 안된다~~ [1] 약초궁주 2010.02.10 2726
2503 [re] [펌] 물로만 샤워하기, 물로만 머리감기 한달째 2 [4] 2008.12.01 2724
2502 홈피에 새로 가입해야 함당 yakchobat 2008.11.13 2699
2501 인간답게 밥먹기 [5] 익모초 2008.10.25 2678
2500 잡지에... [5] 주렁주렁이룸 2008.10.26 2668
2499 와~~~꽃밥 먹는 느낌...ㅎㅎ [1] 주렁주렁이룸 2008.10.12 2665
2498 아름다운 새집으로 이사를 오셨군요^^ [2] 숲^^ 2008.10.12 2665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