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yakchobat.com/files/attach/images/672/11e8c7ca2a9f129a22fcea8cb97b5700.jpg
  logo    
먹고! 읽고! 걷고!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이동 될수 있습니다



단호박스프.jpg


 

요리계의 잔머리.

혼밥의 명수

글로벌 독거인생

...길냥이 강쥐들의 엄마.

 

김선생은  식비가 살인적인 영국서

유학...가난하게 연명하다 보니

생존력이 뛰어나다,

 

1인분을 언제나 벙튀겨서 두그릇 세그릇을

만들어 낸다고 ㅋㅋ

 

시중에서 파는 인스턴트 스프에다가

단호박을 갈아넣어 ...들고 뛰어왔다,

 

한의원 점심 시간에 맞춰

같이 밥에 도시락에  스프까정

나눠 먹었다.

 

또랑 엄마란 술먹고 귀가하는 늦은 밤

또랑에서  울음소리를 듣고

새끼강쥐를 구출하여  생긴 별명이다.

 

나...스프 먹고 싶어도

집에 생크림도 없고 밀가리도 버터도 없으니

루를 만들리가 없다.

 

이제부턴 인스턴트 스프에 뻥 튀겨서

해먹을란다.  대박!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4 무서워 떨며 읽은 책 -뉴욕검시관의 하루 [2] 약초궁주 2018.07.12 13
1103 밑줄 쳐가며 읽는 <뜻밖의 좋은 일> -정혜윤 [1] file 약초궁주 2018.07.10 32
1102 새벽 꿈에 웨딩드레스를 입고ㅠㅠ [7] 약초궁주 2018.07.06 56
1101 원고 보내고 오늘은 작명소를 차려야~~ 약초궁주 2018.07.05 30
1100 전원생활 -매달 원고숙제는..월경처럼 ㅎㅎ [2] file 약초궁주 2018.06.29 61
1099 달리기는 싫어요. 정말~~~ [2] file 약초궁주 2018.06.26 66
1098 잘 지내고 계시쥬 ? [6] 생강 2018.06.25 57
1097 하늘로 가는 길~~~ [6] file 약초궁주 2018.06.19 88
1096 동서....그리고 형님때문에 괴롭다니요~~ [2] 약초궁주 2018.06.15 70
1095 남편 자리에 다른 이름을 넣어보기~~ [1] 약초궁주 2018.06.14 65
1094 칭찬도 관두고 욕만 하지 말아 주세요.~~ [3] 약초궁주 2018.06.07 96
1093 성욕---아하 무릎을 친 시! [2] 약초궁주 2018.06.01 102
1092 11살 소녀, 걷기의 추억 ㅎㅎ [4] file 약초궁주 2018.05.29 81
1091 어느 신부님의 강론 ...같이 살자고~ [1] yakchobat 2018.05.23 87
1090 오래된 가역현상...김복근 시 [3] yakchobat 2018.05.18 81
1089 선생님 책임질게요 걱정마시고...우하핫... [2] 약초궁주 2018.05.17 88
1088 한반도 바느질 놀이 ...(딸 손수건의 변신) [4] file 약초궁주 2018.05.10 112
1087 밍크 코트 한벌에 .... [2] 약초궁주 2018.05.08 92
1086 먼 곳의 벗에게 쓰는 편지--도종환 시인. [2] 약초궁주 2018.05.01 95
1085 남북이 잡은 평화의 손, 꼭 잡고 놓지 마소^^ [4] file 약초궁주 2018.04.27 106

side_menu_title

  • 약초밭자유놀이터
  • 먹고! 읽고! 걷고!